대정실업친목회 ()

근대사
단체
1916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 단체.
이칭
이칭
대정친목회
정의
1916년 서울에서 조직되었던 친일 단체.
개설

일명 대정친목회. 1910년 일제가 강제로 우리나라를 병탄한 뒤 모든 결사를 금지시켰던 무단정치기의 유일한 단체로 1916년 11월에 설립되었다.

설립목적

설립 당초의 취지는 서로간의 의사 소통을 통해 정의(情誼)를 두텁게 하고 정신 수양을 꾀하는 데 있었다. 그러나 이 단체는 ① 국가 경축일에 관한 건 경성 번영(京城繁榮)에 관한 건 ② 경제 및 근검저축, 식산흥업에 관한 건 ③ 법령을 주지시키고 납세의무·위생근행에 관한 건

④ 예의 질서에 관한 건 ⑤ 기타 사교상 필요한 사항 등을 연구 사항으로 삼고 있었다. 이와 같이, 우리 민중이 무단정치에 잘 순응하도록 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연구 과제로 하였던 것이다.

기능과 역할

1921년 1월 대회에서 기구를 개편해 일본인은 고문으로 제일선에서 물러나고 주로 조선귀족·대지주·예속자본가들의 친일 단체로 탈바꿈하였다. 회장에 민영기(閔泳綺), 부회장에 조진태(趙鎭泰), 이사에 예종석(芮宗錫) 외 14명, 평의원에 백완혁(白完爀)외 27명, 평의장에 한상룡(韓相龍), 고문에는 이완용(李完用)·민영휘(閔泳徽)·이윤용(李允用)이 뽑히고 회원도 250명으로 늘어났다.

간부의 진용으로도 분명히 알 수 있듯이, 3·1운동에 반대한 대지주·예속자본가·조선귀족으로 구성된 명실상부한 친일 단체가 된 것이다. 강령도 고쳐 ① 조선인은 서로 친목하고 덕업을 서로 베풀며 어려움을 서로 구하자 ② 산업의 발달, 증식에 힘써 생활을 안전하고 튼튼하게 하자 ③ 교육의 보급에 힘써 문화의 향상에 이바지하자 등으로 하였다.

이는 곧 민중의 반일 독립 의식을 ‘한·일인 상호 친목’, ‘산업 발달 증식’, ‘교육보급·문화향상’이라는 이른바 일제의 정치 선전의 한 항목인 ‘실력 양성’의 방향으로 왜곡, 유도하려는 데 목적을 둔 것이었다.

일제는 한때 이들 친일파를 앞세워 ‘일선 융화(日鮮融和)’의 정치 선전에 이용하기 위해 『조선일보』를 대정실업친목회의 기관지로 인가해 주었으나, 『조선일보』의 젊은 기자들의 반발로 말미암아 목적은 제대로 달성되지 못하였다. 그래서 일제 당국은 『조선일보』를 잠시 송병준(宋秉畯)에게 인계시켰으나 결국 민족주의자 이승훈(李昇薰)의 손에 넘겨주지 않을 수 없게끔 되었다.

1924년 3일 25일 이들은 한민족의 독립 의식 말살과 일제의 총독 정치의 지지를 목적으로 하는 이른바 각파 합동을 꾀한 각파유지연맹(各派有志聯盟) 발기에 참가하였다.

참고문헌

『한국신문사(韓國新聞史)』(최준, 일주각, 1960)
『일제(日帝)의 한국침략정책사(韓國侵略政策史)』(강동진, 한길사, 1980)
『매일신보(每日申報)』
「齋藤實關係文書」(日本國會圖書館 憲政資料室所藏)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