꼴뚜기

목차
관련 정보
꼴뚜기
꼴뚜기
동물
생물
꼴뚜기과에 속하는 연체동물.
이칭
이칭
유어(柔魚), 망조어(望潮魚), 골독이, 독이, 호독기, 독기, 꼴띠기, 꼴뜨기, 고록, 꼬록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꼴뚜기과에 속하는 연체동물.
내용

『재물보(才物譜)』·『물명고(物名考)』·『임원경제지』 등에 따르면 한자어로 유어(柔魚), 『사류박해(事類博解)』에서는 망조어(望潮魚)라 하였고, 우리말로는 골독이(재물보·물명고)·ᄭᅩᆯ독이(사류박해)라고 하였다.

「전어지」에서는 “호남 사람들은 호독기, 해서(海西) 사람들은 ᄭᅩᆯ독기라 한다.”라 하였고, 『물명고』에서는 “오징어와 비슷하나 뼈가 없고 작다.”라고 꼴뚜기를 설명하였다. 현재 방언에는 꼴띠기·꼴뜨기·고록·꼬록지 등이 있다. 학명은 Loligo beka (Sasaki, 1929)이다.

꼴뚜기는 외투의 등 쪽 길이가 70㎜, 외투의 너비가 22㎜ 정도의 크기이다. 외투는 원통상이고 뒤로 감에 따라 서서히 가늘어지면서 뾰족하게 된다. 머리의 너비는 외투의 너비와 거의 같다. 10개의 팔 중 가장 긴 팔은 외투 길이의 반보다는 길다. 짧은 팔에 있는 빨판들은 소형이지만 가장 긴 팔의 것들은 크다. 수컷의 배쪽 왼팔은 교접(交接)하는 데 쓰인다.

우리나라와 중국·일본에 분포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서해에 널리 분포한다. 꼴뚜기과에는 꼴뚜기 외에 창꼴뚜기·화살꼴뚜기·흰꼴뚜기 등을 포함한 7종이 널리 알려져 있다. 꼴뚜기는 흔히 젓갈을 담가 먹는다.

꼴뚜기는 볼품없고 가치가 적은 물고기로 인식되었다. 못난 것은 언제나 제가 속해 있는 집단에 불명예를 끼친다는 뜻으로 ‘생선 망신은 꼴뚜기가 시킨다.’고 한다. 또한, 큰 사업에 실패하고 보잘것없는 작은 장사를 시작할 때도 ‘어물전 털어먹고 꼴두기 장사한다.’라는 속담을 쓴다. 피부가 검은 사람을 조롱할 때도 ‘자주 꼴뚜기를 진장 발라 구운 듯하다.’고 한다. 이처럼 꼴뚜기는 모양이 추하고 못생긴 존재로 알려져 있다.

참고문헌

『물명고(物名考)』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전어지(佃漁志)』
『속담사전(俗談辭典)』(이기문, 민중서관, 1962)
「朝鮮産頭足類目錄」(山本考治, 『Venus』11-4)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