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노래굿

목차
관련 정보
꽃노래굿
꽃노래굿
민간신앙
의례·행사
동해안 지역의 굿 중 꽃노래와 춤이 어우러지는 굿거리. 송신제.
이칭
이칭
꽃굿, 꽃맞이굿, 꽃노래
목차
정의
동해안 지역의 굿 중 꽃노래와 춤이 어우러지는 굿거리. 송신제.
내용

강릉단오굿이나 동해안별신굿 또는 오구굿 등에서 굿의 후반부에 하는 놀이로서 여러 무녀들이 춤과 노래로 진행한다. ‘꽃굿’ㆍ‘꽃맞이굿’ㆍ‘꽃노래’ 등으로도 불린다.

이 굿은 송신제(送神祭)의 성격을 띠고 있는데, 오구굿의 경우 극락세계로 가는 망자의 넋을 기쁘게 해주기 위한 것이고, 강릉단오굿에서는 대관령국사성황신을 보낼 때 마지막으로 신을 즐겁게 하여 보낸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이 굿의 절차는 다른 굿과는 달리 청배(請陪)ㆍ공수ㆍ유흥(遊興)의 구분이 없이 진행된다. 무녀들이 제상에 진열된 지화(紙花)를 양손에 들고 원모양을 그리며 춤을 추면서 노래하는데, 처음에 선창자가 서서히 느린 속도로 꽃노래를 부르면 다른 조무(助巫)들이 받아서 노래하는 가운데, 노래 속도가 점차 빨라지면서 춤도 빨라진다.

마지막에 가서는 가장 잘 뛰는 무녀 둘이 마주 서서 뛰면서 춤을 추고 나머지 다른 무녀들은 노래만 부른다. “연꽃이 좋다 하여도 연못 안에 늘어지고요/버들꽃이가 좋다 해도 시내강변에 자자지고/설중매화가 좋다 해도 눈비 맞아서 부러지고/해바라기가 좋다 해도 해를 안고야 놀아나고/……/이 꽃 저 꽃을 가 다루실 적 붉은 꽃, 푸른 꽃, 누른 꽃, 자진 꽃, 봉지봉지 피었구나, 줄줄이 맺혔구나/…….”라는 내용의 꽃노래와 더불어 원무(圓舞)ㆍ도무(跳舞)로 이어지는 점층법적인 굿의 진행은 등노래굿ㆍ뱃노래굿과 더불어 동해안 지역의 굿 가운데에서 가장 예술성이 돋보인다.

참고문헌

『동해안무가(東海岸巫歌)』(최정여·서대석, 형설출판사, 1982)
『한국시가(韓國詩歌)의 민속학적(民俗學的) 연구(硏究)』(김선풍, 형설출판사, 1977)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