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없는 이야기

목차
관련 정보
명엽지해 / 홍만종
명엽지해 / 홍만종
구비문학
작품
같은 사건이나 상황이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내용의 설화.
이칭
이칭
무한담, 긴 이야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같은 사건이나 상황이 끊임없이 되풀이되는 내용의 설화.
내용

형식담 중 무한담(無限譚)에 속한다. ‘무한담’ 또는 ‘긴 이야기’라고도 한다. 홍만종(洪萬宗)의 『명엽지해(蓂葉志諧)』의 「장담취부조(長談娶婦條)」에 수록된 것이 최초이며, 꼬리에 꼬리를 물고 강을 건너는 쥐떼들의 이야기이다.

“혹심한 가뭄이 들어 쥐들이 강을 건너 이웃나라로 갔다. 한마리가 강으로 뛰어들고, 또 한마리가 뛰어들고……(이하 반복).”

근대에 와서는 1934년 평안북도 정주와 선천, 철산, 1943년 충청남도 홍성 등지에서 채록된 설화(임석재, 『 한국구전설화』 3, 평민사, 1988-1993)가 있으며, 이후 전국에서 두루 전승되고 있다.

이렇게 같은 사건이 반복되는 이야기가 있는가 하면, 큰 돌이 계속 굴러가고 있다든가, 호랑이 꼬리를 계속 잡고 있다든가 하여, 동일한 상황이 끝없이 지속되고 있다는 이야기도 있다.

이 설화는 범세계적인 유형이다. 반복되는 행위와 그 행위자의 양상이 다양하게 변화하는데, 벌이 통 속으로 한 마리씩 들어간다고 하는 경우, 대궐을 지으려고 나무를 하나씩 벤다고 하는 경우, 큰 돌을 움직일 수 없어 지나가는 사람마다 부탁한다는 경우 등이 있다.

한편, 이 ‘끝없는 이야기’가 이야기 속의 이야기로 삽입되기도 한다.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딸(또는 돈)을 내걸고 이야기꾼을 구한다. 주인공은 ‘끝없는 이야기’를 하여, 상대방을 굴복시켜 돈 또는 딸을 차지한다.

이 설화는 청자로 하여금 보다 많은 이야기를 들으려는 욕망을 단념하게 하면서, 화자가 청자의 요구를 회피하기 위한 수단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이야기 속의 이야기로 삽입된 경우에는 이러한 기능은 사라진다.

참고문헌

『명엽지해(蓂葉志諧)』
『한국구비문학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1988)
『한국설화의 유형적 연구』(조희웅, 한국연구원, 1983)
『한일민담의 비교연구』(성기열, 일조각, 1979)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