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덕명 ()

유교
인물
조선 중기에, 정여립 사건에 연루되어 유배되었으며, 임진왜란 때 의병을 모아 국경인의 반란을 진압하는데 공을 세운 학자.
이칭
극지(克之)
소포(嘯浦)
이칭
귀암(龜菴)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51년(명종 6)
사망 연도
1610년(광해군 2)
본관
나주(羅州)
출생지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중기에, 정여립 사건에 연루되어 유배되었으며, 임진왜란 때 의병을 모아 국경인의 반란을 진압하는데 공을 세운 학자.
개설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극지(克之), 호는 소포(嘯浦) 또는 귀암(龜菴). 아버지는 증 좌찬성 나사침(羅士忱), 어머니는 파평윤씨(坡平尹氏) 윤언상(尹彦商)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기골이 장대하고 담력이 컸으며, 29세인 1579년(선조 12)에 진사시에 합격하여 의금부도사가 되었으나 그것이 마지막 벼슬이었으며, 일생을 야인으로 지냈다. 1589년 정여립 사건이 일어나 유몽정(柳夢井) 등이 처형되고 정개청(鄭介淸) 등이 유배되자 그 여파로 경성(鏡城)에 유배되었다.

때마침 회령 사람 국경인(鞠景仁) 등이 난을 일으켜 임해군(臨海君)·황정욱(黃廷彧)등을 인질로 잡고 왜군과 내통한 사건이 발생하자 북평사(北評事) 정문부(鄭文孚) 등과 의병을 모집, 반란군 토벌을 도왔으며 정유재란(丁酉再亂)이 끝난 뒤에는 고향에서 여생을 보냈다.

의병장 곽재우가 유배되어 영암(靈巖)에 와 있을 때 만난 일이 있었는데, 뒤에 선조가 장수감을 묻자, 곽재우는 김한섭을 천거한 적이 있다고 한다. 아우 나덕헌(羅德憲)은 이괄의 난 때 공을 세운 무장이다. 저서로는 『소포유고(嘯浦遺稿)』가 있다.

참고문헌

『소포유고(嘯浦遺稿)』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