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사는 곳

목차
관련 정보
현대문학
문헌
헌문사에서 오장환의 시 「승리의 날」 · 「초봄의 노래」 · 「종소리」등을 수록하여 1947년에 간행한 시집.
목차
정의
헌문사에서 오장환의 시 「승리의 날」 · 「초봄의 노래」 · 「종소리」등을 수록하여 1947년에 간행한 시집.
내용

A5판. 94면. 1947년 6월 헌문사(獻文社)에서 간행되었다. 장정(裝幀)은 이수형(李琇馨)이 맡아서 하였다. 「승리(勝利)의 날」을 권두시로 하여 23편의 시를 수록하고 있는데, 「초봄의 노래」·「종(鍾)소리」·「밤의 노래」·「장마철」·「다시금 여가(餘暇)를」·「다시 미당리(美堂里)」·「구름과 눈물의 노래」·「절정(絶頂)의 노래」·「붉은 산(山)」·「비들기 내 어깨에 앉으라」·「길손의 노래」·「노래」·「나 사는 곳」·「성탄제(聖誕祭)」·「양(羊)」·「성묘(省墓)하러 가는 길」·「푸른 열매」·「은시계(銀時計)」·「산협(山峽)의 노래」·「고향 앞에서」·「강(江)물을 따러」·「봄노래」·「FINALE」이다.

저자는 시집의 후기 「‘나 사는 곳’의 시절」에서 수록 시편들의 제작 연대를 제2시집 『헌사(獻詞)』(1938) 이후 8·15 이전까지로 잡고 있으나, 사실은 그 이후의 작품도 몇 편 있다. 그리고 시집의 간행 순서로 보면 『병(病)든 서울』(1946)보다 일 년 뒤에 출간되었으나, 수록 시편들의 대부분이 8·15 이전의 작품들로 제3시집에 해당된다.

권두시, 곧 두 번째 노동절에 붙인 「승리의 날」을 통해 나 사는 곳을 알린다고 한 오장환은 8·15 이후의 삶의 공간을 “이제는 ‘나 사는 곳’이 아니라, 우리들의 사는 곳이다. ‘내’가 ‘우리’로 바뀌는 사다리를 독자들이 이 시집에서 찾는다면 필자의 망외(望外)의 행운이겠다.”라고 후기에서 말했듯이, 이 시집에는 ‘나’와 ‘우리’의 시작들이 공존하고 있다.

8·15 이전의 시작들이 ‘나’의 개체의식을 주제로 했다면, 그 이후의 시작들은 ‘우리’의 공동체의식을 주제로 하고 있는 것이다.

참고문헌

『오장환연구(吳章煥硏究)』(김학동, 시문학사, 1990)
『오장환전집(吳章煥全集)』 1·2(최두석 편, 창작과 비평, 1989)
『예술(藝術)과 생활(生活)』(김동석, 박문출판사, 194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