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새

동물
생물
암말과 수탕나귀 사이의 잡종 동물.
정의
암말과 수탕나귀 사이의 잡종 동물.
개설

노새는 암말과 수탕나귀 사이에서 이종교배로 태어난 동물이다. 유전적으로 열성형질을 가지고 있어 불임 등으로 후손을 남기지 못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노새와 달리 수말과 암탕나귀 사이에 태어난 잡종은 ‘버새’라고 한다. 한자어로는 나(騾)라고 한다.

생태

노새는 당나귀의 영향으로 말과 당나귀의 중간크기 정도이며 당나귀처럼 긴 귀와 짧은 목을 가진다. 털빛은 주로 암갈색이며 갈기나 꼬리의 털은 말과 비슷하다. 또한 어깨, 다리 등에 무늬줄이 있는 경우도 많다. 대부분의 암컷은 번식력이 없다. 수컷 또한 번식능력이 없는데, 외관상 정소(精巢)는 정상적이나 정충은 생성과정 중 발육이 정지되어 수정 능력이 있는 정충이 생성되지 못하기 때문이다.

생활민속적 관련사항

강인한 체력으로 농경에 많이 사용되었다. 지구력이 강하여 체격에 비하여 많은 짐을 운반할 수 있어 산악지대에서는 노새를 중요하게 활용하고 있다. 교통수단이 발달하지 않은 시기에 편리함을 준 동물이며 부지런하고 성실함을 상징하기도 한다. 하지만, 고집과 하찮음을 나타내는 부정적 의미도 가지고 있다.

민간에서는 꿈에 나귀와 노새가 말을 죽이면 술과 밥을 얻게 되고, 나귀와 노새가 사람을 물면 재물을 얻는다는 말이 전해진다. 속담에 “가을바람은 노새 귀를 뚫는다.”라는 것은 매서운 가을바람을 빗대는 말이다. 또한, “아비 모르는 건 노새다.”, “노새 고집이다.” 등 다소 안 좋은 의미로 쓰인 속담들도 있다.

현황

노새는 우리나라에서도 농경에 많이 활용하였으나 현재는 거의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미국,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아직도 농경이나 짐을 운반하는 일에 노새가 많이 활용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금기어·길조어』(김성배, 정음사, 1981)
『한국동식물도감 제7권 동물편(포유류)』(원병휘, 문교부, 1967)
「한국어의 동물 속담 속에 나타난 상징의미 연구」(벌로마, 건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2009)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