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영감 설화 ( )

목차
구비문학
작품
녹두를 가꾸는 영감과 그 녹두를 몰래 따먹는 토끼 사이의 지혜 대결을 다룬 설화.
이칭
이칭
팥이영감설화
목차
정의
녹두를 가꾸는 영감과 그 녹두를 몰래 따먹는 토끼 사이의 지혜 대결을 다룬 설화.
내용

지략담(智略譚)에 속하는 동화로, ‘팥이영감설화’라고도 한다.

이 대결은 토끼의 승리로 끝나며 구전설화로 전해내려오고 있다. 옛날에 한 영감이 뒷동산에 녹두를 심어놓았다. 녹두가 잘 자라서 열매를 맺자 토끼가 내려와 몰래 녹두를 따먹었다.

영감은 토끼들이 자꾸 녹두를 따먹자 여러 방법으로 쫓아보았지만 효과가 없었으므로, 궁리 끝에 눈·코·귀·입·손 등 신체 곳곳에 가지가지 과일을 박은 채 녹두밭에 가서 네 활개를 펴고 누워 죽은체하고 있었다. 토끼들이 밭에 와보니 녹두영감이 죽어 있었으므로, 영감을 묻어주기로 하였다.

각각 영감의 몸의 한 부분씩을 잡고 양지바른 곳으로 옮겨갔을 때 갑자기 녹두영감이 벌떡 일어나 토끼를 잡으려고 손을 휘저었다. 놀란 토끼들이 다 도망가버리고 겨우 잡은 한 마리를 삶아먹으려고 솥에 넣고는 부싯돌을 찾으러 간 사이에 토끼가 뛰어나갔다.

마침 영감이 그것을 보고 재빨리 토끼 뒷다리를 잡았다. 토끼가 꾀를 내어 “할아버지, 토끼 다리를 잡지 않고 왜 울타리 다리를 잡고 있어요?” 하자 영감은 얼른 토끼 다리를 놓고 울타리 다리를 잡았다.

그러자 토끼는 “내 다리 여기 있다.” 하면서 달아나버렸다는 내용의 설화이다. 이 유형은 녹두영감과 토끼의 지혜 대결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 설화에서의 토끼는 지혜의 상징으로 대변될 만큼 재치를 발휘해 위기상황을 잘 벗어나고 있는 동물이다. 이에 대해 녹두영감은 우직하고 순박한 전형적인 농민으로 나타나지만, 둘 사이의 대결은 심각하거나 비장한 성격이 아니고 동화의 세계답게 낙천적이고 재미있게 묘사되고 있다.

참고문헌

『옛날이야기선집』1(임석재, 교학사, 1981)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