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을 범한 토끼 (곰을 한 토끼)

목차
관련 정보
구비문학
작품
교활한 토끼가 꾀로 곰을 범하고는 독수리에게 채어 위기에 처하였다가 계교로 위기를 벗어난다는 내용의 설화.
목차
정의
교활한 토끼가 꾀로 곰을 범하고는 독수리에게 채어 위기에 처하였다가 계교로 위기를 벗어난다는 내용의 설화.
내용

동물우화의 하나로 지략담(智略譚)에 속한다. 문헌과 구전설화가 전해지며, 문헌설화는 『기문(奇聞)』에 ‘교토탈화(狡兔脫禍)’라는 제목으로 실려 있다.

옛날에 수토끼 한 마리가 곰의 굴에 들어갔더니 어미 곰은 밖에 나가고 어린 곰만 있었으므로, 토끼가 새끼 곰들에게 말하기를, “너의 어미가 있었다면 내가 마땅히 교접하였을 텐데 없으니 애석하다.”고 하였다. 어미 곰이 돌아오자 새끼 곰들이 이 말을 전하니 화가 난 어미 곰이, “산의 임금인 호랑이도 우리보다 뒤로 꼽는데, 하물며 토끼 따위가 어찌 감히 나를 욕하는가? 다시 온다면 삼킬 것이다.” 하고 숲 속에 은신하였다. 얼마 뒤 토끼가 다시 와서 곰의 새끼에게 똑같은 수작을 하므로, 곰이 곧 뛰어나가니 토끼가 놀라서 우거진 나무 사이로 달아났다. 곰은 몸이 커서 칡과 등나무 사이에 걸려 빠져나가지 못하자 토끼는 이때다 하고 도리어 뒤로 달려들어 어미 곰을 범하고 달아나면서, “내가 네 신랑이 아니고 무엇이랴!” 하였다.

『기문』에 실린 「교토탈화」에는 토끼가 곤경에 빠졌다가 벗어나는 삽화들이 계속된다. 토끼는 독수리에 채었다가 모래섬에 던져져 굶어 죽게 되었는데, 마침 가까이에 자라가 헤엄치고 있는 것을 보고, 계교를 내어 자라의 화를 돋우어 자라들을 불러 모아 그 등을 밟고 물을 건넜다. 그러나 사냥꾼이 친 올가미에 걸려 화를 입게 되자 쇠파리를 화나게 해서 알을 슬게 한 뒤 죽은 체하니, 사냥꾼이 보고 썩은 줄 알고 버렸으므로 토끼는 살아나 달아났다는 설화이다.

이 유형은 토끼가 교활한 꾀로 자신보다 훨씬 강한 곰을 농락한 뒤 몇 차례 닥쳐온 죽음의 위기를 계교로써 벗어나는 이야기이다. 이와 같은 삽화가 반복되는 경우, 토끼의 임기응변적인 술수가 더욱 부각되는 효과를 지닌다. 토끼의 지혜는 「구토설화(龜兔說話)」 이래로 민간설화에 매우 자주 나타나는 모티프이다. 이 유형은 곰의 우둔한 용력과 토끼의 지혜가 대비되면서, 힘보다는 지혜가 보다 우위에 있음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참고문헌

『고금소총』(민속학자료간행회, 1959)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