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도집주대전 ()

목차
관련 정보
달도집주대전
달도집주대전
문헌
조선 후기의 문인 · 학자, 황필수가 채록한 인륜 · 대도에 관한 선현들의 글을 엮어 1867년에 편찬한 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문인 · 학자, 황필수가 채록한 인륜 · 대도에 관한 선현들의 글을 엮어 1867년에 편찬한 문집.
내용

3권 3책. 목판본. 편자는 『중용』의 구절에 나오는 달도(達道)를 책명으로 삼아 1867년(고종 4)에 완성하였는데, 뒤에 조카 지수(芝秀)가 집주(集註)하고 김기연(金耆淵)이 교정을 하여 황종현(黃鍾顯)의 연금으로 간행한 것이다.

인륜대도의 의의와 실천에 관한 선인들의 글과 경전 중에서 윤상(倫常)에 관한 글을 발췌하여 함께 실었으며, 내편 1권과 외편 2권으로 되어 있다.

권1의 내편에는 부도(父道)·자도(子道)·형도(兄道)·제도(弟道)·부도(夫道)·부도(婦道) 등으로 나누어 그 도리와 의미, 행할 바를 상세히 논술하였다. 권2·3의 외편에서는 먼저 군도(君道)와 신도(臣道)를 적고, 우도(友道)와 어하(御下)·사상(事上)·수신(修身)으로 나누어 그 의미를 부연하고 있다.

책머리에는 청나라의 국사관협수(國史館協修)인 서부(徐鄜)의 서(序)가 있으며, 편자의 원서와 집주자의 서 및 강령 39조 등을 병기하였다. 본문에는 권점(圈點)을 표시하여 상단에 이두의 토를 달고 두주(頭註)를 붙였다.

본문이 끝난 뒤에는 부록이 있는데 여기에는 편자가 지은 아아설(我我說), 송유(宋儒)의 제설(諸說)을 모은 다음 부기한 편자의 견해와 결어 등이 수록되어 있다. 책의 마지막에는 김기연·황종현의 발과 안성호(安性浩)의 후어가 있다.

책 외에도 표제를 ‘오륜제강(五倫提綱)’이라 쓴 것 등 여러 가지 이본이 있다. 규장각도서에 있다.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