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합

목차
관련 정보
담배함
담배함
주생활
물품
담배를 담는 용기.
이칭
이칭
연합, 담배서랍, 초합
목차
정의
담배를 담는 용기.
내용

한자어로는 연합(煙盒)이라 하며, 담배서랍·초합(草盒) 등으로도 불린다. 조선시대 중기에 담배가 수입되면서 퍼지기 시작한 담배합은 목재·석재·금속재 등으로 만들어 그 형태와 종류가 다양하다.

『경도잡지(京都雜志)』 다연(茶烟)에 “조관들은 반드시 연합을 가지고 있다. 쇠로 만들었는데 매화와 대나무를 은으로 새겼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보아 은상감의 연합이 이때 이미 사용된 것을 알 수 있다. 은입사상감문양(銀入絲象嵌文樣)으로는 만수무강·수복강녕·길상문·뇌문·완자문 등이 대부분이다.

이 밖에 옥돌로도 만들어 썼는데, 가장 흔한 것은 역시 나무로 만든 것이었다. 합의 모양은 타원형·원통형·방형·장방형 등이 있으며, 목재는 자단(紫檀 : 콩과에 속하는 상록 활엽·고목)·느티나무·뽕나무·오리나무 등이 사용되었다.

칠감도 다양한데, 특히 자개로 장식하거나 옻칠한 것이 고급스럽다. 오늘날 궐련이 대중화되어 살담배용 담배합은 점차 자취를 감추게 되고, 새로운 현대식 담배합이 접대용으로 쓰이고 있다.

참고문헌

『경도잡지(京都雜志)』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박대순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