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

목차
근대사
단체
1917년 대구에 설립되었던 은행.
이칭
이칭
경상합동은행
목차
정의
1917년 대구에 설립되었던 은행.
내용

1913년 11월에 설립인가를 받았으나 1917년 7월에 이르러서야 설립절차를 완료하고 발족하였다. 이 은행은 경상북도일대를 영업영역으로 삼고 정재학(鄭在學)을 중심으로 하는 경상북도일대의 지주계층이 주동이 되어 경상북도에서 최초로 설립한 민족계 지방은행이다.

자본구성은 설립 당시의 공칭자본금 50만원, 불입자본금 12만5000원이었으며, 지주계층의 출자로 구성되었고, 그 중에서 최대주주는 정재학이었다. 이와 같은 자본구성으로 설립되면서 은행장에는 정재학이 취임하였다.

이 때부터 정재학은 은행운영의 절대적 실권자로서 대구은행의 건실한 운영과 발전을 위하여 노력을 하였다. 그 결과로 대구은행의 창립 7주년이 되던 해인 1919년 공칭자본금을 200만원, 불입자본금을 100만원으로 증자할 정도로 발전할 수 있었다.

이 은행은 증자 이후 약 10년간 건실한 운영을 지속함으로써 신용있는 은행으로 평가받았다. 이와 같이, 건실한 운영이 지속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조선총독부 당국의 민족계 은행 말살정책의 일환으로써 민족계 은행의 통합·병합 정책의 강행으로 이 은행은 경남은행과 합병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1928년 7월 두 은행은 통합되어 경상합동은행이 설립되었다. 이상의 두 은행의 병합과 관련하여 특기할 것은 이 은행의 경제력이 경남은행의 2배 이상이나 되었던 관계로 새로이 설립된 경상합동은행의 운영 주도권에 있어서도 대구은행의 은행장을 비롯한 중역진이 그대로 새로 설립된 경상합동은행의 최고경영자층을 구성하였다는 점이다.

참고문헌

『한국경영사연구(韓國經營史硏究)』(고승제, 한국능률협회, 1975)
『한국(韓國)의 금융제도(金融制度)』(한국은행, 1975)
『한국자본주의성립사론(韓國資本主義成立史論)』(조기준, 대왕사, 1973)
『한국기업가사(韓國企業家史)』(조기준, 박영사,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