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모달 ()

목차
고대사
제도
고구려시대의 무관직.
이칭
이칭
막하라수지(莫何邏繡支), 대당주(大幢主)
목차
정의
고구려시대의 무관직.
내용

일명 ‘막하라수지(莫何邏繡支)’ 또는 ‘대당주(大幢主)’라고도 한다. 중국의 위장군(衛將軍)에 비정되며, 조의두대형(皁衣頭大兄) 이상의 관등을 가진 자로서 임명하였다.

최고 무관직인 대모달을 대당주라고도 하였다는 것을 보면 1,000인의 병사로 구성된 당(幢)들의 연합부대장 소임을 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대모달이 언제부터 고구려 무관직으로 나타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다만, 고구려의 왕권강화에 따른 관제의 정비와 더불어 고구려 후기에는 확실한 존재로 자리잡았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주목되는 것은 신라 말에도 과거 고구려 영토였던 평산지방의 호족이 역시 ‘대모달(大毛達)’이라는 칭호를 사용하였다는 사실이다.

표기는 다르나 그것은 대모달(大模達)과 같은 것이며, 과거 고구려지역의 호족들은 고구려계통 무관직명을 ‘성주’나 ‘장군’과 같은 것으로 사용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와 같은 명칭도 고려시대 이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고구려의 무관직으로는 대모달 이외 당을 지휘하였던 것으로 보이는 말객(末客)이라는 직명이 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한원(翰苑)』
『한국중세사회사연구』(이수건, 일조각, 1984)
「한국의 전통사회와 병제」(이기백,『한국학보』6, 1977)
「朝鮮三國·高麗の軍事組織」(末松保和,『古代史講座』5, 1962;『靑丘史草』1, 196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