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 ()

목차
고려시대사
제도
고려 · 조선시대 관리들의 관계(官階) 중 특히 문산계(文散階)에 붙여 부르던 명칭.
목차
정의
고려 · 조선시대 관리들의 관계(官階) 중 특히 문산계(文散階)에 붙여 부르던 명칭.
개설

본래 중국의 하·은·주 3대(三代)에서 공(公)·경(卿)의 아래, 사(士)의 위에 있는 관리들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그러나 수(隋)·당(唐) 이후부터는 문산관(文散官)의 명칭으로 쓰였다.

우리 나라에서는 고려 광종 때 당제(唐制)를 모방한 문산계가 마련됨에 따라 처음으로 쓰이기 시작하였다.

내용

성종과 문종 때 문산계가 정비되어가면서 종5품 이상의 품계에 사용되어 대부계(大夫階)로서 정6품 이하의 낭계(郎階)와 구분되었다.

그 뒤, 1308년(충선왕 복위년) 5품이 낭계에 포함됨으로써 종4품 이상의 품계에 사용되었다. 이러한 원칙은 조선시대에도 그대로 유지되었다.

또한 문산계에서 일정 관품 이상에만 쓰이는데서 비롯되어, 그 관품에 해당하는 관리들을 범칭하는 말로 전의되어 사용되기도 하였다. 따라서 고려에서는 재추(宰樞) 아래 5품 이상(뒤에는 4품 이상)의 관리를, 조선에서는 당상관(堂上官) 아래 4품 이상의 관리를 각각 가리켰다.

한편, 고려시대는 관직명으로도 사용되었다. 그 예로는 중서문하성(中書門下省)의 간의대부(諫議大夫), 어사대(御史臺)의 어사대부, 동궁관(東宮官)의 태자찬선대부(太子贊善大夫) 등이 있다.

그러나 조선시대는 관직명으로 사용된 예는 없다. 다만, 1894년 갑오개혁 당시 궁내부(宮內府)의 왕태후궁(王太后宮)과 왕태자비궁에 각각 대부가 설치된 적이 있었다.

이 밖에 박지원(朴趾源)의 「양반전」에는 “책을 읽으면 사(士)라 하고, 정치에 나아가면 대부가 된다.” 라고 하여 사, 즉 학자에 대비시켜 모든 관리들을 지칭하는 대부의 용례가 보인다. →문산계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경국대전(經國大典)』
『연암집(燕巖集)』
『조선초기(朝鮮初期) 양반연구(兩班硏究)』(이성무, 일조각, 1980)
「고려시대(高麗時代)의 문산계(文散階)」(박용운, 『진단학보(震檀學報)』 52, 198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