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의 ()

목차
고대사
인물
발해의 제4대(재위: 793년~794년) 왕.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794년
출생지
발해
목차
정의
발해의 제4대(재위: 793년~794년) 왕.
내용

발해 제3대 문왕 대흠무의 친척 동생[族弟]이다. 793년 문왕이 죽자 왕위에 올랐다. 그러나 의심이 많고 포학하여, 즉위한지 1년 만에 국인(國人)에게 살해되었다. 폐위되었기 때문에, 후대에 폐왕(廢王)이라고도 불렀다.

『신당서(新唐書)』 발해전에는 원래 문왕에게 아들 굉림(宏臨)이 있었는데, 그가 일찍 죽어 대원의가 왕위를 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굉림에게는 아들 화여(華璵 : 발해 제5대 성왕)가 있었고, 문왕에게는 굉림 외에 숭린(嵩璘 : 발해 제6대 강왕)이라는 작은 아들이 있었다. 따라서 대원의의 즉위는 문왕의 직계 후계자가 없었기 때문이 아니라, 찬탈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

대원의가 찬탈로 왕위를 이었는지는 불확실하지만, 문왕 말기의 동경(東京) 천도와 천도 주도세력이 그의 즉위 기반이 되었을 것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발해의 정치세력은 동경 천도를 둘러싸고 반대파(상경파)와 찬성파(동경파)로 세력이 나뉘어졌던 것으로 보는데, 대원의의 사망 후 즉위한 성왕이 곧바로 상경(上京)으로 천도한 것을 근거로 한다.

대원의는 재위 기간이 짧아 별다른 대외 활동과 업적은 남기지 못했다. 794년 정월에 당(唐)에 내조(來朝)하였던 왕자 대청윤(大淸允) 등 30여 명의 사신은 대원의 때 파견된 것으로 본다.

참고문헌

『新唐書』
『渤海國志長編』(金毓黻, 華文書局, 1934)
「8세기말 발해의 천도와 북방민족관계」(권은주, 『고구려발해연구』 41, 2011)
「발해 폐왕·성왕대 정치세력의 동향」(김종복, 『역사와 현실』 41, 2001)
「발해의 왕위계승」(임상선, 『한국 고대의 고고와 역사』, 학연문화사, 199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