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조법 ()

목차
언어·문자
개념
상반되는 두 어구 또는 사상(事象)을 내세워 주제를 강조하는 수사법. 강조법.
목차
정의
상반되는 두 어구 또는 사상(事象)을 내세워 주제를 강조하는 수사법. 강조법.
내용

상반(相反)되는 두 어구 또는 사상(事象)을 맞 세워 그 형식이나 내용의 다름을 두드러지게 드러내어 보이는 표현법이다.

이 표현법은 고저(高低), 장단(長短), 흑백(黑白), 선악(善惡), 신구(新舊), 빈부(貧富), 음양(陰陽), 남녀(男女) 등과 같이 의미적으로 반대되거나 대립되는 사실을 대조시킴으로써 사물이나 현상의 본질을 뚜렷하면서도 인상적으로 드러내는 효과를 낳는다.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라는 예에서 보듯이, 인생이 짧다는 것과 대조함으로써 예술품은 본질적으로 오래 가는 것임을 분명히 드러내고 있으며, 또는 예술 작품의 불후성(不朽性)과 대조함으로써 인생이란 본질적으로 짧다는 것을, 곧 인생이란 무상(無常)한 것임을 선명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 표현법은 속담이나 성어에서 잘 쓰이는데,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잘 되면 제 탓, 못 되면 조상 탓.” 등이 그 예이다. 대조법은 반드시 내용상 대립되면서 짝을 이뤄야 한다는 점에서 내용과는 상관없이 형식상 짝을 이루기만 하면 되는 대구법과는 다르다.

참고문헌

『새 글 짓는 법』(백두성, 형설사, 1995)
『문장강론(文章講論)』(정주환, 신아출판사, 1987)
『문장론입문』(황송문, 중원문화, 1984)
『문학개론(文學槪論)』(박철희, 형설출판사, 1983, 개정판)
『조선어수사학』(김기종, 료녕인민출판사, 198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