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리반

목차
관련 정보
주칠두리반
주칠두리반
식생활
물품
어린이나 부녀자들이 함께 둘러앉아 식사를 하는 크고 둥근 소반.
목차
정의
어린이나 부녀자들이 함께 둘러앉아 식사를 하는 크고 둥근 소반.
내용

일제강점기 때 주로 사용되기 시작하였으며, 다리를 개폐식으로 만들었다. 우리의 전통적인 것으로는 원반(圓盤)이 있는데, 두리반보다는 원초형이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언제부터 소반을 사용하였는지는 확인이 되지 않고 있으나, 고구려 고분벽화에 단각원반으로 보이는 것이 있고, 신라고분에서 출토된 토기 중에 타원형의 소반이 있다. 유물로는 이병직소장의 낙랑삼족동반(樂浪三足銅盤)이 있다.

문헌상으로는 조선시대 순조 때 수원행궁(水原行宮) 비품대장에 흑칠고족상(黑漆高足床)·중원반(中圓盤)·평반(平盤) 등의 물품 목록이 보인다. 또 『진찬의궤(進饌儀軌)』에 의하면, 수라상에는 원반·곁반·책상반의 세가지가 있다고 되어 있다.

왕이 사용한 원반은 나주에서 만들어진 것인데, 소반의 발은 팔각 또는 용틀임으로 괴었고, 소반 면판에는 亞자·囍자 무늬가 새겨졌다. 이 밖에도 쟁반형 소반이 있기도 하다. 우리의 전통은 대개 외상을 받는 것이다.

그러므로 두리반은 대가족하에서 부녀자·어린이 또는 머슴들이 둘러앉아 받는 상이었으며 어른들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었다.

참고문헌

『한국의 민속공예』(맹인재,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9)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박대순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