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수사 장경비 ( )

목차
관련 정보
춘천 문수사 장경비 탁본
춘천 문수사 장경비 탁본
서예
유적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 문수사에 있었던 고려후기에 건립된 사적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강원도 춘천시 북산면 문수사에 있었던 고려후기에 건립된 사적비.
내용

원나라 태정제(泰定帝)의 즉위시 원나라 황후의 명으로 김이(金怡) 등이 원나라에서 가지고 온 불서(佛書)를 고려 충숙왕 14년(1327) 문수사에 보관한 사실과 금전을 시주하여 황태자와 황자의 복을 빌고 황자들의 탄신일에 반승(飯僧)을 시행하고 경전을 열독하게 하라는 사실을 기록하고자 세운 비로, 원의 황실에서 고려 사원에 기복신앙으로 시주하였던 사실을 알려주는 자료다.

비는 일찍이 파손되어 없어졌으나, 다행히도 이제현(李齊賢)의 『익재난고(益齋亂藁)』에 비문내용이 전하며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에 비의 전면과 음기 탁본이 일부가 실려 전한다. 또한, 신위(申緯)의 『경수당전고(警修堂全藁)』에는 조선시대 순조 때 신명준(申命準)이 파편 5조각을 발견하였다는 기록이 전한다.

이제현이 비문을 짓고 이군해(李君侅)가 글씨를 썼는데 이들의 관직으로 보아 비문은 대략 1336년(충숙왕 5)에서 1339년(충혜왕 복위년) 이전에 쓰였음을 알 수 있다.

이군해는 당대의 명필로 뒤에 암(嵒)으로 이름을 바꾼 사람이다. 비문의 글씨는 행서로 고려말에 유행하던 원나라 조맹부(趙孟頫)의 서풍과 유사하다. 전액(篆額)은 8㎝ 크기로 중후한 모습이다. 비음(碑陰 : 비신의 뒷면)은 승 성징(性澄)이 조맹부체의 해서로 썼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목은집(牧隱集)』
『익재난고(益齋亂藁)』
『대동금석서(大東金石書)』
『경수당전고(警修堂全藁)』
『조선금석총람(朝鮮金石總覽)』상
『한국미술전집(韓國美術全集)』11 -서예- (임창순 편, 동화출판공사, 1973)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세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