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보원사지 법인국사탑비 ( )

목차
관련 정보
서산 보원사지 법인국사탑비
서산 보원사지 법인국사탑비
서예
유적
문화재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보원사터에 있는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법인국사 탄문의 탑비.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서산 보원사지 법인국사탑비(瑞山 普願寺址 法印國師塔碑)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충남 서산시 운산면 용현리 119-2번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충청남도 서산시 운산면 보원사터에 있는 고려전기 에 건립된 승려 법인국사 탄문의 탑비.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978년(경종 3) 건립. 전체높이 450㎝, 비신높이 240㎝, 너비 116.5㎝, 두께 29㎝. 장중한 느낌을 주는 거비로 이수와 귀부의 조각은 대체로 장쾌한 수법이다.

이수의 상부에 용연(龍淵)을 파고 용이 사방에서 모이도록 한 조각이 매우 특이하다. 법인국사 탄문(坦文)은 신라말·고려초의 명승으로 고씨(高氏)이며, 968년(광종 19)에 왕사, 974년에 국사가 되었고 이듬해 보원사에서 입적하였다.

978년 왕은 ‘법인(法印)’이라 추시(追諡 : 죽은 뒤에 시호를 추증함)하고 ‘보승(寶乘)’이라는 탑명을 내렸다.

비문은 김정언(金廷彦)이 짓고 한윤(韓允)이 썼으며, 김승렴(金承廉)의 각(刻)으로 세워졌다. 글씨는 2㎝ 정도의 구양순류(歐陽詢流) 해서로 필력과 짜임새가 구양순을 재현시킨 듯하다. 고려 초기에는 구양순체를 쓴 대가가 많았으나 그 중에서도 백미에 속한다.

참고문헌

『해동금석원(海東金石苑)』 권4
『朝鮮金石總覽』 上
『한국금석문대계』 2(조동원, 원광대학교출판국, 1981)
집필자
김세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