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어 ()

목차
동물
생물
문어과에 속하는 연체동물.
목차
정의
문어과에 속하는 연체동물.
내용

우리나라에서는 왜문어도 문어라 일컫는데, 왜문어는 문어에 비하여 훨씬 작고 흔하다. 문어는 한자어로는 주로 팔초어(八梢魚)가 쓰였고 장어(章魚)·망조(望潮)·팔대어(八帶魚)라고도 하였으며, 우리말로는 예전부터 문어라 하였다. 학명은 Paroctopus dofleini (WuLKER)이다.

문어는 낙지류와 마찬가지로 4쌍 8개의 다리를 가지며 다리에는 빨판이 배열되어 있다. 눈은 척추동물의 카메라눈과 비슷하게 발달되어 있고 뇌도 발달되어 있다. 제트식 운동으로 매우 빠른 속도로 헤엄칠 수 있으며 수심 100∼200m 되는 곳에서 산다.

몸이 큰 종류로서 몸길이 3m, 몸무게 30㎏에 달하는 것도 있다. 외투는 짧은 난형이며 몸표면에 작은 유두(乳頭)가 많이 있다. 피부는 미끌미끌하며 살아 있을 때는 가는 주름살이 있다. 눈 위 뒤쪽에 귀 모양의 작은 돌기가 있고 다리와 다리 사이에 넓은 막이 있다.

문어는 한해성 동물로 우리나라·일본·알래스카·북아메리카·캘리포니아 등 태평양 북부에 널리 분포한다. 왜문어는 작은 것은 조간대에서, 큰 것은 수심 100m 되는 곳에서도 산다. 몸길이는 60㎝에 달하고 다리와 다리 사이의 막은 별로 넓지 않다. 낮에는 바위의 구멍 등에 숨어 있다가 밤에 나와서 갑각류·조개류 등을 잡아 먹는다. 봄·여름에 바위 밑에 송이 모양의 알을 낳는다. 수명은 3∼4년 정도이다. 우리나라를 포함한 태평양·인도양·대서양의 난대·온대 연안에 분포한다.

문어·왜문어는 모두 수산자원으로 중요한데 문어는 주로 트롤로, 왜문어는 문어단지나 통발로 잡는다. 왜문어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잡히는 종류로서 1975년의 생산량은 1만 톤이 넘었다.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따르면 문어는 경상도·전라도·강원도·함경도의 37고을의 토산물로 되어 있어, 예전에도 동해와 남해에서 다산하였음을 알 수 있다.

『전어지(佃漁志)』에는 단지를 던져 문어를 잡는 법이 소개되어 있는데, 이에 의하면 “보통 문어를 잡는 데는 노끈으로 단지를 옭아매어 물 속에 던지면 얼마 뒤에 문어가 스스로 단지 속에 들어가는데 단지가 크고 작음에 관계없이 단지 한 개에 한 마리가 들어간다.”고 하였다.

문어의 조리법과 약효를 『규합총서(閨閤叢書)』에서는 “돈같이 썰어 볶으면 그 맛이 깨끗하고 담담하며, 그 알은 머리·배·보혈에 귀한 약이므로 토하고 설사하는 데 유익하다. 쇠고기 먹고 체한 데는 문어대가리를 고아 먹으면 낫는다.”고 하였다. 『동의보감(東醫寶鑑)』에서는 “성이 평(平)하고 맛이 달고 독이 없으며 먹어도 특별한 공(功)이 없다.”고 하였다.

오늘날 문어는 요리의 재료로 많이 이용되는데, 주로 삶아서 먹는다. 또, 말린 문어는 봉황이나 용 등 여러 가지 모양으로 오려서 잔치에 웃기로 이용한다.

참고문헌

『동의보감(東醫寶鑑)』
『물명고(物名考)』
『재물보(才物譜)』
『전어지(佃漁志)』
『자산어보(玆山魚譜)』
『물보(物譜)』
『지봉유설(芝峰類說)』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규합총서(閨閤叢書)』
『천해양식』(유성규, 새로출판사, 1979)
『한국동물명집』무척추동물편(한국동물학회, 향문사,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