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운동사 ()

목차
근대사
단체
1929년 충청북도 충주에서 무정부주의자들이 조직하였던 문예운동단체.
목차
정의
1929년 충청북도 충주에서 무정부주의자들이 조직하였던 문예운동단체.
내용

1929년 2월 권오돈(權五惇)·안병기(安秉琦)·김학원(金學元)·정진복(鄭鎭福)·서상경(徐相庚)·서정기(徐廷虁) 등이 충주 금성여관에 모여 문예운동을 목적으로 조직하였으며, 잡지 『문예운동』을 간행하려 하였다.

같은 해 5월 사원들이 일제경찰에 잡혀 같은 달 권오돈·안병기·서정기·서상경·김학원·김현국(金顯國)·김영덕(金永德)·정진복 등은 경성지방법원 검사국에 넘겨졌고, 같은해 6월 같은 법원에서 예심에 부쳐졌으며, 1930년 3월 제1회공판이 열렸다.

일제는 문예운동사를 무정부주의사상의 실현을 목적으로 하고 무정부주의를 선전, 고취하기 위한 비밀결사라 하였으나, 재판과정에서 변호사 이인(李仁)·김병로(金炳魯)는 문예운동사가 비밀결사라는 증거가 없다고 변론하였고, 피고들도 비밀결사가 아니라고 하였는데, 검사도 구형 논고에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로 미루어볼 때 문예운동사는 단순히 문예운동단체였음을 알 수 있는데, 일제는 이들 전원에게 유죄판결을 내려 징역 2년에서 5년까지 언도하였다.

참고문헌

『한국(韓國) 아나키즘 운동사(運動史)』 전편(前編)-민족해방투쟁(民族解放鬪爭)-(무정부주의운동사편찬위원회, 1978)
『한국공산주의운동사(韓國共産主義運動史)』 2·3(김준엽·김창순, 고려대학교아세아문제연구소, 1969·1973)
『동아일보(東亞日報)』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