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의중 ()

충주 억정사 대지국사비
충주 억정사 대지국사비
조선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문하사인, 좌사의대부, 대사성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허(子虛)
정재(貞齋)
시호
문경(文敬)
이칭
박실(朴實)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337년(충숙왕 복위 6)
사망 연도
1403년(태종 3)
본관
밀양(密陽)
주요 관직
문하사인(門下舍人)|좌사의대부|대사성
정의
고려 후기에, 문하사인, 좌사의대부, 대사성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밀양(密陽). 초명은 박실(朴實). 자는 자허(子虛), 호는 정재(貞齋). 할아버지는 판도판서(版圖判書) 박화(朴華)이며, 아버지는 판도총랑(版圖摠郎) 박인기(朴仁杞)이다. 이색(李穡)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362년(공민왕 11) 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전의직장(典儀直長)으로 등용되었다. 그 뒤 헌납(獻納)이 되었고, 우왕 때 문하사인(門下舍人)·좌사의대부(左司議大夫)·대사성 등을 거쳐 밀직제학(密直提學)이 되었다.

1388년(우왕 14)에 명나라에 사신으로 가 그들이 옛 영토라고 주장하면서 설치한 철령위(鐵嶺衛)의 철폐를 교섭하여 성취하고 돌아와, 그 공으로 창왕 때 공신에 봉하여졌다. 공양왕 때 서운관(書雲觀)에서 이미 개경의 지운(地運)이 다하였다는 이유를 들어 도읍을 한양으로 옮겨야 한다는 소를 올리자, 음양에 의한 지리설의 허황됨을 역설하여 이에 반대하였다. 그 뒤 예문관제학 겸 대사성이 되었고, 1392년(태조 1)에 조준(趙浚)·정도전(鄭道傳) 등과 함께 『고려사(高麗史)』를 수찬할 때, 역사의 중요성을 강조하여 그 공정성을 기하는 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그 뒤 태종이 검교참찬의정부사(檢校參贊議政府事)를 내려 여러 번 불렀으나 나아가지 않았다. 특히, 성리학에 밝았으며 문장이 우아하기로 유명하였다. 시호는 문경(文敬)이다.

저서로는 『정재일고(貞齋逸稿)』 3권이 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태조실록(太祖實錄)』
『태종실록(太宗實錄)』
『정재일고(貞齋逸稿)』
『지산문집(志山文集)』
『해동잡록(海東雜錄)』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