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장설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사헌부집의, 통례원상례, 대사간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치교(稚敎)
분서(汾西)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29년(영조 5)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밀양(密陽)
주요 관직
사헌부집의|통례원상례|대사간
정의
조선 후기에, 사헌부집의, 통례원상례, 대사간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밀양(密陽). 자는 치교(稚敎), 호는 분서(汾西). 경기도 통진(通津)에서 살았다. 할아버지는 박염(朴○)이고, 아버지는 박도현(朴道顯)이며, 어머니는 유해(柳楷)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74년(영조 50) 증광 문과에 병과로 급제, 벼슬길에 진출하였다. 1785년(정조 9) 사헌부장령(司憲府掌令)으로 있을 당시 상소로써 “성학(聖學)에 힘써 정치의 근본을 세우고, 현상(賢相: 어진 재상)에게 맡겨 정치의 실효를 책임지게 하고, 안정된 계획을 내려 나라의 근본을 굳건히 하고, 관리에게 맡기는 것을 오래하여 여러 성적을 살피고, 학교를 돈독히 하여 선비의 풍습을 바르게 하고, 인재를 써서 어진 이의 길을 넓혀주도록 해야 한다.”는 등의 건의를 하였다.

1788년 사헌부집의(司憲府執義), 이듬해에는 통례원상례(通禮院相禮)를 지냈다. 1795년 부사직(副司直)으로 있을 때, 죄를 얻어 조적(朝籍: 국가 관리의 관직자의 명단을 기록한 문서)에서 이름이 삭제되고 고향으로 추방되었다가, 2년 뒤 노모가 있음으로 해서 특별히 사면되었다.

1799년 대사간에 임명되었고, 1801년(순조 1)에는 부호군(副護軍)이 되었다. 그 뒤 사학(邪學: 天主敎)을 앞장서 공격하고 정도를 지킨 공적을 인정받아 참판에 승진되었다.

참고문헌

『영조실록(英祖實錄)』
『정조실록(正祖實錄)』
『순조실록(純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