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연신굿

목차
관련 정보
풍어제
풍어제
민간신앙
의례·행사
배의 진수식(進水式)을 거행하면서 베푸는 무속의례.
목차
정의
배의 진수식(進水式)을 거행하면서 베푸는 무속의례.
내용

달리 ‘신연잔치’, ‘배내리우기’ 고사라고 일컫는다. 배연신은 ‘배 내리우기’로 이는 곧 오늘날의 진수식을 뜻하는 말이다. 바닷가의 물위에 새로 지은 배를 띄워놓고 선장실 앞에 자리를 깔고 그 위에 제물을 진설한다. 경우에 따라서는 배의 이물(배의 머리)·고물(배위 뒤쪽)·화정 등의 세 군데에도 따로따로 제물을 진설하는 수도 있다.

제의(祭儀)의 대상이 되는 신으로는 ① 이물에 이서낭, ② 고물에 고서낭, ③ 허릿간(밥짓는 곳)에 화장아, ④ 기계실의 몫(기계를 돌보는 곳의 신) 등이다. 일반적으로 발동기가 있는 배를 제외하고는 제물은 각각 세 그릇씩 진설한다. 제물 준비는 민간에서 조상신을 위하여 제사지낼 때와 비슷하게 차리나, 여유 있는 집에서는 풍족한 차림으로 정성을 보인다.

배연신굿의 제의에는 일반적으로 심방[巫覡:무당]은 청하지 않으며, 선주와 그 배를 지은 목수가 절을 하고 잔을 드리고 하는 정도로 끝나는 것이지만, 가끔 부유한 선주집의 특별한 정성일 때는 ‘신연잔치’라는 이름으로 심방을 청해다가 크게 굿판을 벌이는 수가 있다.

이 굿의 목적이 배의 앞길에 행운과 풍어를 기원하는 데 있으므로 이러한 제의에는 가까운 이웃과 친지들도 몰려오게 된다. 이때 신연잔치를 보러 찾아드는 친지들은 대부분 그 배의 이름과 ‘축대어(祝大漁) 누구누구’라는 등의 글을 쓴 삼색기(三色旗) 또는 오색기(五色旗)를 만들어오기도 한다. 이 날 진수하는 배 위에는 울긋불긋 아름다운 깃발로 만선을 이루기도 한다.

제의가 끝나면 제물을 조금씩 떼어 술잔에 모아 잡식을 만들어 서낭의 몫으로 그 제단 밑에다 바친다. 그 다음에 다시 앞에서와 같이 제물을 조금씩 떼어 술잔에 모아 이를 ‘걸명’이라 해서 배의 앞쪽과 뒤쪽, 그리고 중간 지점에 손가락으로 떠 던진다. 배연신굿의 시기는 일정치 않다. 선주에 따라서 그믐날과 열나흗날 또는 초하룻날과 보름날 등으로 보통 한 달 두 차례의 고사를 지내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민간신앙』(장주근, 금화사, 1973)
『남국의 무가』(진성기, 제주도 민속문화연구소, 1968)
관련 미디어 (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