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민속학회 ()

목차
민속·인류
단체
한국 및 주변 민족의 민속문화를 조사하고, 비교 연구하기 위하여 설립된 학술단체.
목차
정의
한국 및 주변 민족의 민속문화를 조사하고, 비교 연구하기 위하여 설립된 학술단체.
내용

1983년 10월 22일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비교민속학회’의 필요성이 강조되어 창립총회를 개최하였다. 초대 회장에 김동욱(金東旭)을, 고문으로 임석재(任晳宰)·김성배(金聖培)를 선출하였다.

비교민속학회의 설립 목적은 ① 민속학의 발전을 위해 동일문화권 제 민족의 민속을 포괄적으로 연구 검토하고, ② 특히 주변 민족의 학자간 상호 연구는 물론, 공동답사, 공동연구발표회, 공동논문집(회지)의 출판을 통해 자민족의 민속을 더욱 심도 있게 이해하고, ③ 다국적 연구자들이 가능한 한 자주 모여 의견을 교환하여 급변하는 국제정세에 따라 학문의 다양화와 세분화 추세에 대처하는 데 있다.

1984년 4월에는 ≪회보≫ 1호를 발간했고, 같은 해 11월 계명대학교에서 제1회 연구발표회를 가졌다. 1985년 5월에는 ≪비교민속학≫ 창간호를 간행하였다.

주요한 활동 내용은 연구발표회로 첫 회는 1991년 충청북도 보은군 삼신사(三神祠)에서 ‘무속과 놀이’라는 주제로 개최되었고, 일본 동경에서 ‘굿과 마쯔리’(1992), 중국 운남성(雲南省) 곤명(昆明)과 귀주성(貴州省)에서 ‘한중민속예술의 비교연구’(1993)라는 주제로 행해진 바 있다.

한편, 도작문학(稻作文化) 연구의 일환으로 중국 운남(雲南)·귀주(貴州)·사천(泗川) 지역 등을 중심으로 ‘라이스로드(rice road)’ 답사를 실시한 바 있다.

1998년 현재 회원수는 230명이고, 이 중 외국 학자가 47명이다. 매년 기관지 ≪비교민속학≫을 발행하고 있으며(1995년까지 15집을 발간), 회보를 부정기적으로 발행(현재까지 7호 발행)하고 있다. ≪인간 임석재 人間 任晳宰≫(1993)·≪민속(民俗)과 성(性)≫(1997)의 단행본도 발행하였다.

참고문헌

「비교민속학회의 발자취」(최인학, 『월간 역사학계』, 도서출판 새누리, 1994.3.)
『한국민속연구사』(최인학·최래옥·임재해 공편, 지식산업사, 1994)
집필자
최인학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