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령자 ()

목차
관련 정보
삼강행실도 / 비령돌진
삼강행실도 / 비령돌진
고대사
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무산성, 감물성, 동잠성전투에 참전한 군인.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647년
목차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무산성, 감물성, 동잠성전투에 참전한 군인.
내용

출신지 및 족성(族姓)은 모른다. 삼국시대 말기 신라와 백제의 항쟁이 한창이던 중, 647년(진덕여왕 1)에 백제의 대군이 무산(茂山)·감물(甘勿)·동잠(桐岑) 등 3성을 공격해오자 신라의 장군 김유신(金庾信)은 1만의 군사로 이를 막았다.

그러나 백제군은 매우 강하여 전세는 신라에 불리해지고 신라군의 사기는 떨어졌다. 그러자 김유신은 비령자에게 이때야말로 그 용맹을 드러낼 때라 하며 군사들의 사기를 드높일 임무를 주었다.

비령자는 주저하지 않고 오히려 많은 군사들 가운데 그러한 중대한 임무를 자신에게 맡겨주는 것은 장군이 자신을 알아주는 것이라 감격하여 이에 보답하고 나라를 위하는 마음으로 적진에 돌진하여 적과 싸우다 죽었다.

이를 본 그의 아들 거진(擧眞)은 종 합절(合節)에게 남긴 아버지의 유언도 듣지 않고 적진으로 돌진하여 싸우다 죽었으며 합절도 그의 뒤를 따랐다. 이들 3인의 용맹과 죽음은 신라군의 사기를 크게 북돋우었으며 결국 신라군은 백제군 3,000여급을 베고, 백제장수 의진(義眞)은 혼자 달아났다.

이로써 신라군은 큰 승리를 거두게 되었다. 김유신은 이들 3인의 시체를 거두어 자신의 옷으로 덮어주며 통곡하였고, 왕도 이 소식을 듣고는 눈물을 흘리고 예로써 반지산(反知山)에 장사지내주고 그 가족에게는 후한 상을 주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동국통감(東國通鑑)』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