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나사 원증국사 석종비 ( )

목차
관련 정보
양평 사나사 원증국사 석종비
양평 사나사 원증국사 석종비
건축
유적
문화재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사나사에 있는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원증국사의 탑비.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사나사원증국사석종비(舍那寺圓證國師石鐘碑)
지정기관
경기도
종목
경기도 시도유형문화유산(1978년 10월 10일 지정)
소재지
경기 양평군 옥천면 용천리 304번지
목차
정의
경기도 양평군 옥천면 사나사에 있는 고려후기 에 건립된 승려 원증국사의 탑비.
내용

높이 1.67m, 비신의 높이 1.02m, 너비 0.69m. 1978년 경기도 유형문화재(현, 유형문화유산)로 지정되었다. 고려 말기에 사나사를 중창한 원증국사의 행적을 기록한 비석으로, 경내의 산신각 옆에 서 있다.

이 탑비는 자연암반을 다듬어 장방형의 비좌를 조성하고 그 위에 비신을 꽂았으며, 비신 양 옆에 장방형의 돌기둥을 세워 비를 고정하였고, 위에는 밑을 모깎이한 덮개돌을 얹어 비신을 보호하고 있다.

이러한 형식은 매우 특이한 것으로 1379년(우왕 5)에 여주 신륵사(神勒寺)에 세워진 보제존자석종비(보물, 1963년 지정)와 매우 비슷하나 이 비에서는 다소 간략화되었다.

이 탑비는 현재 기단, 비신의 일부 그리고 덮개돌 등이 파손되고 비문 또한 완전히 판독할 수가 없다. 이 탑비의 비문은 정도전(鄭道傳)이 짓고, 글씨는 재림사(梓林寺) 주지였던 선사 훤문(諠聞)이 썼으며, 1386년에 제자 달심(達心)이 건립하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집필자
소재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