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동당간용두 ()

목차
관련 정보
금동 당간 용두
금동 당간 용두
공예
유물
문화재
통일신라시대의 용머리 모양 깃대 꼭지 장식.
이칭
이칭
금동용형당간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금동 당간 용두(金銅 幢竿 龍頭)
지정기관
국가유산청
종목
국가유산청 보물(2004년 06월 26일 지정)
소재지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호로 321-0 (황금동, 국립대구박물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통일신라시대의 용머리 모양 깃대 꼭지 장식.
개설

200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당간(幢竿)이란 절에서 큰 행사를 벌일 때 크고 긴 깃발을 매달아 올리기 위하여 길쭉한 철통을 겹겹이 연결하여 만든 높은 깃대를 말한다. 이 유물은 바로 이러한 당간의 꼭대기를 장식하는 부분이며, 대부분의 당간두는 용머리 모양으로 장식되어 있다.

내용

이 용형 당간두는 일반적인 용이 아니라 닭 모양의 용, 즉 계룡(鷄龍) 모양을 하고 있다. 머리에는 뿔 대신 강한 탄력을 보여주는 벼슬이 장식되고, 두 눈은 튀어나올 듯 크게 부릅뜨고 있다. 입술은 닭의 부리처럼 앞으로 쭉 뻗어 위로 치켜 있고, 입은 벌려 여의주(如意珠)를 물고 아래 위의 송곳니는 모두 위쪽을 향해 날카롭게 휘어져 있어 그 표현감각이 매우 힘에 차 있다.

턱 밑에는 도르래가 달려 있어 여기에 줄을 태우고 줄에 깃발을 묶어 당간 꼭대기까지 올리도록 되어 있다. 목 밑에서 등줄로 휘어진 몸통에는 두 가닥의 선으로 비늘이 새겨져 있는데, 각 비늘 안쪽에는 꽃무늬 비슷한 장식이 있다.

의의와 평가

지금까지 발견된 우리나라 당간두 중 가장 규모가 클 뿐만 아니라 조형미가 탁월하고 역동적이다. 용 모양 자체도 매우 희귀한 계룡형으로 되어 있는데, 이러한 계룡형 당간 또한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것 중 유일한 예이다.

청동재질의 몸통 전체에 금을 입히는 등 매우 장식적인 면까지 갖추고 있어, 통일신라시대의 문화적 황금기가 아니고서는 제작되기 어려운 작품으로 판단된다. 통일신라시대 불교문화의 절정기에 피어난 조각과 공예, 건축 등에서 이룩한 수준 높은 예술성을 증명해주는 중요한 국가유산이라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의 금속공예』(진홍섭, 일지사, 1980)
국가유산청(www.khs.go.kr)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소재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