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건봉사 능파교 ( )

고성 건봉사 능파교
고성 건봉사 능파교
건축
유적
문화재
강원특별자치도 고산군 거진읍 건봉사에 있는 조선후기 제19대 숙종 연간에 축조된 무지개 형태의 다리. 홍교.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고성 건봉사 능파교(高城 乾鳳寺 凌波橋)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2002년 02월 06일 지정)
소재지
강원 고성군 거진읍 건봉사로 723 (냉천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강원특별자치도 고산군 거진읍 건봉사에 있는 조선후기 제19대 숙종 연간에 축조된 무지개 형태의 다리. 홍교.
개설

건봉사는 520년에 창건된 사찰로 처음에는 원각사라 하였다가, 1358년(공민왕 7) 나옹(懶翁)이 중건하고 건봉사라 하였다. 능파교의 명칭은 “속세의 파도를 헤치고 부처님 세상으로 이르는 다리”라 하여 ‘능파’(파도를 헤침)의 이름을 붙인 것으로 보인다. 건봉사의 대웅전 구역과 극락전 구역 사이에 흐르는 계곡을 건너기 위하여 놓여진 다리로서, 2002년 2월 6일 보물로 지정되었다.

역사적 변천

이 다리는 1704년(숙종 30)부터 1707년 사이에 처음 축조되었다고 한다. 그 후 1745년(영조 21)에 홍수가 나 무너진 것을 1749년에 고쳐 세웠고, 1880년(고종 17)에 다시 무너진 것을 고치면서 석재 일부를 대웅전의 돌계단과 산영루 수축에 이용하기도 하였다.

내용

무지개다리는 다리 밑이 반달 또는 무지개 모양을 이루어 그 모양이 아름답고 또한 다리 밑에 기둥이 없으므로 급격히 불어날 적에도 다리의 훼손을 막아주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무지개다리는 지금 우리나라에 몇 개밖에 남아 있지 않은데 그 중에서도 능파교는 규모도 크고 보존상태도 좋은 편이다. 다리의 폭은 3m, 길이는 14.3m이며, 다리 밑의 한 가운데 높이는 4.5m이고 밑지름은 7.8m나 된다.

이 다리의 축조방식은 양쪽 다리의 바닥 부분에 두꺼운 2단의 바닥돌을 놓고 그 위로 29개의 긴 돌을 차곡차곡 맞추어 둥그렇게 배열한 것으로 밑에서 위로 올라갈수록 돌의 규격이 작다. 다리의 윗부분은 여러 장의 석재를 짜 맞추어 판판하게 닦여져 있으며 양 끝에는 다리 폭보다 더 넓게 경계석이 놓였다.

의의와 평가

건봉사 능파교는 단칸 무지개 돌다리로 자연지형을 잘 이용하여 축조하였으며, 축조시기와 건립자 등을 알려주는 능파교신창기비(凌波橋新創記碑)가 근처에 세워져 있어 우리나라 무지개다리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참고문헌

『한국사찰전서』(권상로, 동국대학교출판부, 1979)
문화재청(www.cha.go.kr)
집필자
소재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