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릉·정릉 (·)

목차
관련 정보
서울 조선 중종 정릉 전경
서울 조선 중종 정릉 전경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서울특별시 강남구에 있는 조선시대 선릉과 정릉을 합한 능호를 지칭하는 용어. 능호.
목차
정의
서울특별시 강남구에 있는 조선시대 선릉과 정릉을 합한 능호를 지칭하는 용어. 능호.
내용

1970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이 곳은 본래 경기도 광주군 언주면 서학당동이었던 것이 서울특별시로 편입되면서부터 현재의 소재지 명칭으로 변경이 되었다.

이곳이 능지(陵址)로 선정된 것은 1495년(연산군 1)에 성종의 능인 선릉(宣陵)이 들어앉으면서부터였다. 그 뒤 1530년(중종 25)성종의 제2계비인 정현왕후(貞顯王后) 윤씨가 죽자 이 능에 안장하고 동원이강형식(同原異岡形式)으로 조영하였다.

다음 정릉(靖陵)은 중종의 능으로 1544년에 중종이 죽자 경기도 고양시 원당동에 소재한 제1계비 장경왕후(章敬王后) 윤씨의 능인 희릉(禧陵)과 동원이강으로 하였으나, 1562년(명종 17)문정왕후(文定王后) 윤씨가 풍수지리적으로 ‘수파지불길(水破之不吉)’을 내세워 봉은사(奉恩寺)의 주지 보우(普雨)와 논의하여 삼성동 지금의 위치로 능을 옮겼다.

옛 정릉(靖陵)의 터에서 재궁(梓宮 : 임금의 관)을 옮기면서 지대가 낮은 이 곳에 거액을 들여 흙을 쌓아 지대를 높였으나 매년 여름이면 강물이 능의 앞까지 들어오고 재실(齋室)의 절반이 침수되는 상태여서 다시 능을 옮기자는 논의까지 있게 되었다.

문정왕후는 중종과 함께 안장되도록 하기 위하여 힘들여 공사를 하였으나 문정왕후가 승하한 뒤에 이 곳이 침수되자 현재의 태릉(泰陵)에 결국 단릉(單陵)으로 치장(治葬)하게 되어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왜병에 의하여 선정릉이 침해를 당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명종실록(明宗實錄)』
『선원세계(璿源世系)』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이장희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