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 선운사 도솔암 금동 지장보살 좌상 ( )

목차
관련 정보
고창 선운사 도솔암 금동지장보살좌상
고창 선운사 도솔암 금동지장보살좌상
조각
유물
문화재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 도솔암에 있는 고려시대의 보살상.
목차
정의
전북특별자치도 고창군 아산면 선운사 도솔암에 있는 고려시대의 보살상.
개설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대좌(臺座) · 광배(光背)는 없어지고 불신(佛身)만 완전하게 남아 있다. 상체가 늘씬하면서도 당당한 편이어서 고려 후기의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보물, 1963년 지정)이나 충청남도 서산 문수사 금동여래좌상(보물, 2008년 지정)과 흡사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다.

내용

이 보살상은 주1를 한 탄력적인 하체나 환미감(丸味感) 있는 어깨, 당당한 가슴과 함께 단아한 형태를 하고 있다. 이러한 특징은 얼굴에서도 잘 나타나 타원형의 갸름한 얼굴, 초승달 같은 눈썹, 가는 눈, 오뚝한 코, 작고 예쁜 입 등 전체적으로 단정하고 아담한 여성적인 얼굴을 하고 있다. 또한 신체와 얼굴의 단아한 형태는 서로 잘 조화되어 있다.

이 보살상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두건 쓴 머리와 손의 주2이다. 두건은 이마를 걸쳐 귀 뒤로 해서 어깨까지 천을 뒤집어쓴 모습을 하고 있다. 그런데 이런 형태의 두건은 고려시대의 지장보살화(地藏菩薩畵)에 흔히 보이는 지장보살상의 특이한 형식이다.오른손은 엄지와 중지를 맞대어 설법인(說法印)을 결(結)하고 왼손에는 엄지와 검지로 법륜(法輪)을 잡고 있는 독특한 수인(手印)을 취하고 있다. 이것은 당시 지장보살상의 형식을 표현한 것으로 생각된다.

영락(瓔珞)을 장엄하게, 법륜을 정교하게 치장한 것은 가슴의 화려한 목걸이나 손목의 팔찌 등과 함께 고려 후기의 귀족적인 호사한 취미를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 옷으로는 대의(大衣) 모양의 천의(天衣)를 일정한 두께로 입고 있다. 반달 모양으로 옷자락을 오른쪽 어깨에 걸친 것과 왼 팔꿈치의 Ω형 주름 등은 서산 문수사 금동여래좌상이나 청양 장곡사 금동약사여래좌상의 대의에서와 같은데, 보살의와 불의(佛衣)를 구별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된다. Ω형 주름 등의 특징에서도 불상과 동일한데, 이 보살상은 당시 불상의 특징을 그대로 답습한 것으로 생각된다. 꽃무늬와 연주문(連珠文)이 정교하게 새겨진 승각기 치레와 주3를 묶는 네 갈래 진 띠 매듭 또한 이 당시 대부분의 불보살상에 묘사된 특징과 동일한 것인데, 이 역시 이 지장보살을 특징지어 주고 있다.

특징

보살상에 표현된 선묘는 단순, 명쾌한 것이 특징이다. 즉 어깨나 소매 · 무릎 등에 몇 가닥의 간단한 주름만을 표현하여, 유려하게 휘어지는 맛도 나타나지만 간명하고 명쾌한 표현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이처럼 늘씬하면서도 단아한 양식적 특징은 당시 불상 양식을 대표하는 특징으로, 이 보살상은 장곡사 · 문수사의 불상과 더불어 당시를 대표할 만한 걸작으로 손꼽힌다.

참고문헌

「고려후기 단아양식(신고전적양식)불상의 성립과 전개」(문명대, 『고문화』22, 한국대학박물관협회, 1983)
주석
주1

왼발을 오른쪽 넓적다리 위에 얹어 놓은 다음에 오른발을 왼쪽 넓적다리 위에 놓고 앉음. 또는 그런 자세. 우리말샘

주2

부처가 자기의 내심(內心)의 깨달음을 나타내기 위하여 열 손가락으로 만든 갖가지 표상(表象). 시무외인, 법계정인, 미타정인 따위이다. 우리말샘

주3

또는 하군의(下裙衣).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