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종영가집언해 ()

목차
관련 정보
선종영가집언해
선종영가집언해
언어·문자
문헌
간경도감에서 당나라 현각의 『선종영가집』의 한문본에 한글로 토를 달고 국역하여 1464년과 1495년에 간행한 불교서. 언해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간경도감에서 당나라 현각의 『선종영가집』의 한문본에 한글로 토를 달고 국역하여 1464년과 1495년에 간행한 불교서. 언해서.
서지적 사항

상하 2권. 세조가 친히 원문에 한글로 토를 달고, 신미(信眉)와 효령대군 등이 번역하여 간경도감에서 간행하였다.

책머리에 간경도감도제조인 황수신(黃守身)의 전문(箋文)과 도제조 이하 간행 관여자의 관직과 이름이 실려 있고, 끝에 신미와 효령대군의 발문이 있어서 간행경위가 분명하다. 책의 체재는 간경도감의 다른 언해본과 같다.

현재 알려진 원간본은 상권이 동국대학교 도서관, 하권이 서울대학교 도서관의 일사문고에 소장되어 있다. 원간본의 책판으로 1495년(연산군 1) 인출한 책(권하 1책)이 동국대학교 도서관에 있는데, 그 책 끝에 이른바 인경목활자로 된 학조(學祖)의 발문이 있다.

중간본은 1520년(중종 15) 경상도 장수사(長水寺)에서 원간본을 복각한 것이 있다. 책판이 낡았으나 아직도 보존되어 있어서 근년의 후쇄본도 유포되어 있다.

현황

국내에서 간행된 『선종영가집언해(禪宗永嘉集諺解)』 중 보물은 모두 4가지가 있다. 동국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된 『선종영가집언해(禪宗永嘉集諺解)』가 1984년, 경상남도 산청군에 소재한 『선종영가집언해(禪宗永嘉集諺解)』가 2010년, 국립한글박물관에 소장된 『선종영가집언해(禪宗永嘉集諺解)』권하(卷下)가 1993년에 보물로 지정되었다. 한편, 근래 2017년 8월 31일에 대구광역시 남구 개인소장본 『선종영가집언해(禪宗永嘉集諺解)』가 보물로 지정되었다.

참고문헌

『고친한글갈』(최현배, 정음사, 1961)
「중세어의 한글자료에 대한 종합적인 고찰」(안병희, 『규장각』3, 1979)
집필자
안병희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