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중흥가 ()

고전시가
작품
1623년정훈(鄭勳)이 지은 가사.
정의
1623년정훈(鄭勳)이 지은 가사.
구성 및 형식

지은이가 61세 때 지은 작품으로 그의 가사 5편 중 유일하게 지은 연대가 분명한 작품이다. 작자의 문집 『수남방옹유고(水南放翁遺稿)』에 전한다.

표제 ‘성주중흥가’의 성주는 인조를 일컫는 명칭으로 이 작품은 충군애국심이 남달리 강하였던 작자가 광해군이 불의로 등극하여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인목대비를 폐한 불륜의 변사가 일어나자, 비분강개·절치통분의 나날을 보내다가 드디어 반정(反正)의 날을 맞이하여 감격과 환희에 찬 나머지 그 심회를 읊은 작품이다.

내용

내용은 제1단 서(序) 12구에서는 반정의 감격을, 제2단 8구에서는 인조에 대한 찬사를, 제3단 10구에서는 광해군 당시의 국정상황 전반에 대하여, 제4단 16구에서는 광해군 때 조정의 부패상을, 제5단 24구에서는 신하로서의 근심과 반정의 정당성을, 제6단 14구에서는 반정의 환희를, 제7단 22구에서는 정치의 정도를, 제8단 결(結) 10구에서는 인조에 대한 소망과 축수를 읊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구조면에서 볼 때 매우 계획적인 작품으로, 지은이가 심혈을 기울인 자취가 역력하여, 일반 음풍농월의 즉흥적인 시가류와는 비교가 안 될 만큼 의식적이요 조직적이다.

광해조의 난정상을 낱낱이 열거하되 대담하기 이를 데 없으며, 인조반정을 찬양하고 광해군의 난정을 낱낱이 고발한 작품인 만큼, 주제에 입각한 직정적 호소에 주력하였고, 광범위한 소재와 내용을 압축하여 작품화하고 있다. 조선조에 이루어진 시가작품으로서 뚜렷한 고발의식을 나타낸 점에서도 이 작품의 시사적 의의는 크다.

참고문헌

「수남방옹유고(水南放翁遺稿)-정훈(鄭勳)과 그의 시가고(詩歌攷)-」(박요순, 『숭전어문학』 2, 197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