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제 ()

목차
관련 정보
현대문학
문헌
박태원의 소설 「성탄제」, 「옆집색씨」, 「방란장 주인」, 「소설가 구보씨의 1일」 등을 모아, 1948년에 을유문화사에서 간행한 단편소설집.
정의
박태원의 소설 「성탄제」, 「옆집색씨」, 「방란장 주인」, 「소설가 구보씨의 1일」 등을 모아, 1948년에 을유문화사에서 간행한 단편소설집.
개설

1948년 을유문화사에서 간행하였다. 이 단편집은 1938년 문장사에서 간행한 단편소설집 『소설가(小說家) 구보씨(仇甫氏)의 1일(一日)』에 수록된 작품 중 4편을 뺀 9편의 단편소설이 수록되어 있으며, 작품집 말미에 후기(後記)가 첨가되어 있다.

이 작품집에 수록된 작품으로는 「성탄제」·「옆집색씨」·「5월의 훈풍」·「딱한 사람들」·「전말」·「길은 어둡고」·「진통」·「방란장 주인」·「소설가 구보씨의 1일」 등이며, 이 작품들의 제작 연대는 1933년부터 1937년 사이이다. 작가 자신이 후기에서 술회하고 있듯이, 여기에 수록되어 있는 작품들은 ‘딱한 사람들’의 이야기들이다.

내용

카페의 여급이나 직업 없는 지식인과 수입 없는 소설가가 모두 딱한 사람들이며, 이들을 둘러싸고 있는 사람들의 인간적 정황이 그려져 있는 소설들로 엮어진 이 작품집은 작가의 절제된 문장으로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이야기를 전개해나간다. 어떤 작품은 농조(弄調), 어떤 작품은 냉정한 객관적 처지에서, 또 어떤 작품은 치밀한 심리묘사를 통하여 당대적 진실을 그려내고 있다.

이 작가의 장편소설인 「천변풍경(川邊風景)」(1936∼1937, 조광)과 함께 사실주의 문학을 확대시킨 단편소설집이라 할 수 있다. 이 작가를 순수파·기교파·형식주의자 등으로 규정하기도 했는데, 이는 작품마다의 구성은 물론 역설적 감각과 심리의 착종과 정돈되고 절제된 서술 등에 바탕을 둔 것으로 판단된다.

의의와 평가

소재의 선택과 소재를 보는 작가의 눈은 인간주의 내지는 인간성의 존중에 기초하고 있다. 과감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통하여 인정세태를 드러내는 이 작가의 문장은 ‘치렁치렁한 장거리문장’으로 특징지어진다. 이상과 같은 장점이 될 수 있는 특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단편집에 수록된 작품들의 소재가 협소한 것을 단점으로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참고문헌

「작가 박태원론」(안회남, 『문장』1호, 1939.12.)
「소설가구보씨의 일일 발(跋)」(이태준, 문장사, 193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