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주회시 ()

현대문학
작품
이상(李箱)이 지은 단편소설.
정의
이상(李箱)이 지은 단편소설.
구성 및 형식

이 소설에서 오(吳)라는 남자는 여급들을, 여급들은 오와 같은 남자들을 잡아먹는, 서로 먹고 먹히는 남녀관계가 서사의 축을 구성하며, 동물상징을 통해 인물을 희화하고 풍자하고 있다. 또 현재와 과거, 과거 속의 과거를 아무 연관 없이 병치시켜 현실적 시간 개념과 주관적 시간 개념을 단절시키고 있고, 의식의 흐름 수법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내용

이 소설은 『중앙』1936년 6월호에 발표된 작품으로, 카페 여급인 아내와 무능력한 남편의 생활을 그린 작품이다. 소설의 표제 ‘지주회시(지주會豕)’는 ‘거미가 돼지를 만나기, 또는 모으기’라는 의미를 지닌다. 그러나 돼지를 의미하는 시(豕)는 ‘발얽은 돼지의 걸음걸이’를 의미하는 축(豖)자의 파괴로서, ‘거미줄에 얽힌 돼지의 걸음걸이’라는 이미지를 전달한다. 따라서 ‘지주회시’라는 제목은 자본주의 사회에서 서로 이용하고 파괴하는 가해적인 인간관계를 상징한다. 주인공과 아내의 관계, 돈을 둘러싼 친구와 주인공의 대립, 전무에게서 돈을 긁어내려는 아내의 술책 등을 통해 가정과 사회의 퇴폐와 병리를 조롱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이례적으로 사회와 현실에 대한 작가의 비판적인 인식이 잘 나타나 있어 특징적이다. 금전의 위력 앞에서 꿈도, 인간관계도 무너져 내리는 1930년대 조선 경성의 물질만능적 세태를 풍자한 작품이다.

참고문헌

『한국현대문학사 1』(권영민, 민음사, 2002)
『한국소설사』(김윤식·정호웅, 예하, 1997)
「이상의 「지주회시」연구」(김미영, 서울대학교인문학연구원『인문논총』 65집, 2011)
「「지주회시」에 대한 서사구조적 분석 연구」(정희모, 『국어교육』 1996)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