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년한반도 ()

목차
관련 정보
소년한반도
소년한반도
언론·방송
문헌
1906년에, 소년한반도사에서 발행한 청소년 월간 잡지.
목차
정의
1906년에, 소년한반도사에서 발행한 청소년 월간 잡지.
내용

A5판, 60면 내외. 우리나라 최초의 소년잡지이다. 1906년 11월에 창간되어 1907년 4월까지 통권 6호가 발행되었다.

사장에 양재건(梁在謇), 총무에 조태진(趙泰鎭), 찬술원(撰述員)에 양재건·조중응(趙重應)·이해조(李海朝) 등 15명의 진용이었으나 편집은 주로 이해조가 맡아하였다.

“소년한반도라는 잡지는 대한제국의 독립정신과 자유정신·평등주의로써 국민의 뇌수(腦膸)를 자양하는 신경원소(神經原素)요, 교육계의 학리(學理)를 발명하는 해상등대(海上燈臺)라.”는 취지를 내걸었다.

내용은 신교육을 부르짖고 신문학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등 국민계몽에 주안을 두었으나 문장은 한자를 많이 써 구태를 벗지 못한 것이었다.

주요기사로는 이해조의 소설 「잠상태(岑上苔)」를 연재하고, 이인직(李人稙)의 「사회학」, 원영의(元泳義)의 「교육신론」, 정교(鄭喬)의 「국제공법」, 조중응의 「농업대지」, 유길준(兪吉濬)의 「대한문전」 등을 연재하였다.

이 잡지는 30여 종에 이르는 근대잡지 중 최초의 상업지로 꼽히고 있다. 서울대학교·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다.

참고문헌

「구한말잡지개관」(김근수, 『아세아연구』X-3, 1967)
「대한자강회보와 소년지」(백순재, 『사상계』, 1965.11.)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