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엽주 ()

목차
식생활
물품
솔잎을 넣어 빚은 약용주(藥用酒).
목차
정의
솔잎을 넣어 빚은 약용주(藥用酒).
내용

『동의보감(東醫寶鑑)』·『요록(要錄)』·『치생요람(治生要覽)』·『역주방문(曆酒方文)』·『술만드는 법』·「춘향전」·『양주방』·『오주연문장전산고』·『김승지댁주방문』·『음식법』 등에 기록이 보인다.

『요록』에 나온 제조법에 의하면, 솔잎 여섯 말과 물 여섯 말을 끓여서 두 말이 될 때까지 달여 찌꺼기와 송진을 버린다. 쌀 한말을 깨끗이 씻어 곱게 가루로 만들어 솔잎물로 죽을 쑤어 식힌 다음 좋은 누룩가루 한 되를 섞어 항아리에 담고 21일(삼칠일)이 경과한 다음 쓰라고 하였다. 『양주방』에는 잘게 썬 생솔잎 한 되를 굵은 베보자기에 넣어 독 밑에 넣고 담근다고 되어 있다.

또 『역주방문』에는 봄 3개월에는 동쪽으로 뻗은 가지의 솔잎을 채취하고, 여름 3개월에는 남쪽가지의 것을, 가을 3개월 동안은 서쪽 가지의 것을, 겨울 3개월 동안은 북쪽 가지의 것을 채취하라고 하였다. 배에 냉기가 있는 사람이나 풍증이 있는 사람이 공복에 마시면 좋다고 한다.

참고문헌

『요록(要錄)』
『양주방』
『역주방문(曆酒方文)』
『한국(韓國)의 명주(銘酒)』(유태종, 중앙일보사, 198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