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선덕여왕릉 ( )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신라 선덕여왕릉 정면
경주 신라 선덕여왕릉 정면
선사문화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제27대 선덕여왕의 능. 왕릉.
이칭
이칭
선덕여왕릉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경주 선덕여왕릉(慶州 善德女王陵)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사적(1969년 08월 27일 지정)
소재지
경북 경주시 보문동 산79-2번지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 제27대 선덕여왕의 능. 왕릉.
내용

1969년 사적으로 지정되었다. 지정면적은 1968년 사적으로 지정된 경주 낭산 일원의 전체 면적 82만 7,848㎡에 포함되어 있다. 무덤의 지름은 23.6m, 높이는 6.8m이다.

선덕여왕의 성은 김씨, 이름은 덕만(德曼)이다. 제26대 진평왕의 맏딸로 어머니는 마야부인(摩耶夫人)이며, 진평왕이 아들없이 승하하자 추대로 왕이 되었다.

632년 왕이 되어 647년에 승하할 때까지 15년간 왕위에 있으면서 연호를 인평(仁平)으로 고치고, 분황사(芬皇寺)를 창건하고, 특히 첨성대(瞻星臺)ㆍ황룡사9층탑을 건립하는 등 문화발전에 힘썼으며, 김유신ㆍ김춘추 등의 보필로 선정을 베풀었다. 죽은 뒤 낭산에 장사지냈다는 기록에 의해 지금의 위치에 비정하고 있다.

선덕여왕은 죽거든 도리천(忉利天)에 묻어 달라고 했는데 신하들은 도리천이 하늘 위에 있는 산이기 때문에 그 말뜻을 이해하지 못하였다. 그래서 왕은 도리천은 낭산의 산정이라고 알려 주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 곳 낭산의 신유림(神遊林) 정상에 장사지냈다고 한다.

문무왕 때 당나라의 세력을 몰아내고 삼국을 통일한 후 신유림에 사천왕사(四天王寺)를 건립하고 호국신(護國神)인 사천왕을 모셨다. 이후 비로소 선덕여왕의 유언을 이해하게 되었다. 사천왕이 있는 곳을 사왕천(四王天)이라 하고 그 위에 있는 부처님 나라를 도리천이라 한다. 이로써 낭산 정상이 도리천이라는 뜻을 알게 되었다고 한다.

무덤의 외부모습은 흙으로 덮은 둥근 봉토분이다. 밑둘레에는 길이 30∼60㎝ 크기의 자연석을 사용해 2, 3단 쌓아올려 무덤의 보호석렬(石列)을 마련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경주지역문화유적보존개발계획』(경상북도·동국대학교신라문화연구소, 1986)
『문화재대관』-사적편-(문화재관리국, 1975)
「신라십이지상의 분석과 해석」(강우방,『불교미술』1, 1973)
집필자
조유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