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충아기 (아기)

목차
민간신앙
개념
제주도에서 어린 아이의 수복을 기원하기 위하여 심방집 당주에 입적시키는 무속의례.
목차
정의
제주도에서 어린 아이의 수복을 기원하기 위하여 심방집 당주에 입적시키는 무속의례.
내용

신충아기는 보통 ‘신충자손’·‘당줏애기’라고도 하는데 이는 15세 미만 아이의 수복을 기원하는 무속의례의 하나이다. 특히 귀한 집안에서 어렵게 얻은 아이일수록 15세 미만에 비교적 몸이 허약하다든지 아니면 자주 아파서 건강이 충실하지 못할 때, 그 아이의 명과 복을 당주로부터 빌어주기 위하여 심방(제주도에서 무당을 일컫는 말)은 일정한 절차를 거쳐 당주(심방집에 모시고 있는 巫覡의 신단)에 입적시키게 된다.

그때에 행하는 절차로서 아이의 부모는 백지에 자식의 성명·생년월일을 비롯하여 몇 번째 자식이라는 관계를 적고 다시 별도로 ‘명다리’라 해서 무명을 한 필 심방에게로 가져다 준다. 심방은 그것을 받고 당주에 올린 다음 그 아이에게는 송낙(소나무 겨우살이로 만든, 여승이 쓰는 모자)을 접어 씌우고 당주에 절을 하도록 한다.

이것으로 당주에 입적하게 되는 예는 끝나게 되며, 그 뒤부터 심방은 어디에 가서 굿을 하게 되더라도 그 신충아기의 수복을 축원 올리며 친자식처럼 사랑하며 기르게 된다. 이러한 신충아기는 언제나 심방과 같이 사는 것은 아니지만 그 심방을 부를 때에는 ‘유모아방(유모 아버지)’ 혹은 ‘유모어멍(유모 어머니)’이라고 부른다. 그 아이의 친부모는 해마다 9월 28일에 있는 심방집의 큰굿 때에는 제물과 제주를 마련해가지고 당주에 올리고 자식의 명과 복을 기원한다.

신충아기가 심방집 당주에 입적하게 되는 시기는 일정하지 않으나, 대개 친부모는 갓 낳은 아기 때 미리 조심스런 마음으로 당주에 입적시키고, 그렇게 매어놓은 신충아기는 보통 친부모의 생각대로 15세 이전에 그 아이의 건강상태를 참작해서 반드시 하직굿을 해서 당주의 입적에서 떼어가는 것이다.

하직굿은 심방이 모시고 있는 명두 생일인 9월 28일 심방집 큰굿 때 곁들여 하게 된다. 이 하직굿 심방은 신충아이를 당주 앞에 앉혀놓고, “이 애기 어떻게 하여 당주 밑으로 들어왔다가 어떻게 어떻게 컸으니, 오늘날랑 내여 줍서.” 하고 그 간의 연유(사유)를 올린다. 그러나 만약 자라나는 과정에서 심방과의 사이가 좋지 못했거나, 친부모가 심방에 대한 성의가 모자라 하직굿에 정성을 안 쏟을 경우에는 해를 입게 된다고 한다.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