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힘

목차
연극
작품
1937년 이서구(李瑞求)가 지은 희곡.
목차
정의
1937년 이서구(李瑞求)가 지은 희곡.
내용

1937년 이서구(李瑞求)가 지은 희곡. 3막 5장으로 동양극장의 전속극단인 호화선(豪華船)이 1937년 12월에 공연하여 크게 인기를 모은 작품이다. 같은 시기에 공연되어 역시 크게 성공한 임선규(林仙圭)의 <사랑에 속고 돈에 울고>와 인기면에서 쌍벽을 이루면서 동양극장의 주요 레퍼터리가 되었다.

이 작품은 기생을 주인공으로 한 화류비련과 가정비극의 계열에 드는 신파극이다. <어머니의 힘>의 줄거리는 기생출신의 여주인공이 명문가의 아들과 연애결혼하고서도 시집에 받아들여지지 않는 숙명적인 비극으로 짜여져 있다.

여주인공은 아들까지 낳았음에도 집안의 반대와 주변의 체면 때문에 시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화가인 남편과 함께 밖에서 살지 않으면 안된다. 그런데 선구적인 사상을 지니고 집에서 쫓겨나면서까지 용감하게 기생과 결혼한 주인공인 화가가 폐결핵으로 죽게 되자 집안 상속문제가 클로즈업된다.

자연히 기생며느리가 낳은 아들이 상속자가 되어, 은행두취인 시아버지가 손자를 데려간다. 그러나 이번에는 죽은 주인공의 사촌형이 상속권을 노리고 주인공의 아들을 죽이려는 음모를 꾸미게 된다.

그 음모가 결국 실패하면서 완고한 전통주의자인 시아버지가 기생며느리와 손자간의 인륜의 정과 모정에 감복한 나머지 자기의 고집을 꺾고 며느리로 맞아들인다는 이야기이다.

이 작품은 신구사상의 충돌 속에서 새로운 도덕을 찾는 사람들의 고통과 좌절, 그리고 그것을 모성애로 극복해나가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토착화된 신파극의 한 전형을 제시하였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한국신극사연구』(이두현, 서울대학교출판부, 1966)
『한국현대희곡사』(류민영, 홍성사,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