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 삼구정 ( )

목차
관련 정보
영양 삼구정 정면
영양 삼구정 정면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영양군 영양읍에 있는 조선시대 오흡이 건립한 누정. 정자.
목차
정의
경상북도 영양군 영양읍에 있는 조선시대 오흡이 건립한 누정. 정자.
개설

1987년 경상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황간 현감을 지낸 오극성(吳克成)의 맏아들인 오흡(吳翕)이 지은 정자로서 건물의 규모는 정면 3칸, 측면 3칸으로 팔작지붕을 가지고 있다. 삼구정이란 정자 앞에 세 개의 바위가 나란히 있는데, 형상이 마치 정자를 업은 거북이 같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내용

병자호란이 일어나 오흡이 향리로 돌아왔을 때 지금의 대천리에 있는 자신의 거소에 삼구정을 세웠으나 화재가 일어나서 제택(第宅)이 소실되었다. 그 뒤 맞은편 강둑에 다시 정자를 세우고 만년에 수양하였으며, 사명대(思明臺)를 만들고, 송국매죽(松菊梅竹)을 심고 글과 술로 세월을 보냈다. 조선 중기의 건물로 후대에 다소 개조되었으나 초익공(初翼工)의 조각수법(彫刻手法), 중간문설주를 세웠던 문얼굴 등에서 고격(古格)을 엿볼 수 있으며, 마루방 상부가구(上部架構)의 정식적인 수법 등은 흔치 않은 예이다. 영양군내에서 가장 오래된 정자이며, 부근에는 유원지가 있고 주변경관이 매우 아름다워 많은 관광객이 찾는 명소 가운데 하나이다.

참고문헌

『알고싶은 안동문화』(경상북도 안동교육청, 2000)
문화재청(www.cha.go.kr)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한동수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