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오류리 등나무 ( 나무)

목차
관련 정보
경주 오류리 등나무
경주 오류리 등나무
식물
생물
문화재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 오류리에 있는 등나무.
목차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 현곡면 오류리에 있는 등나무.
내용

1962년 12월 7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이곳 오류리의 등나무는 모두 네 그루가 지정되어 있는데, 두 그루씩 모여서 자라고 있다.

가슴높이의 줄기지름이 20·40·40·50㎝ 정도 되는 큰 나무로서, 그곳에 서 있는 팽나무를 감고 올라가고 있다. 높이는 17m 정도이며 동서쪽으로 20m, 남북쪽으로 50m 정도 퍼져있다.

이 등나무 옆에 깊은 샘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찾아볼 수 없고 옆에 실개천이 흐르고 있다. 이곳은 신라시대에 임금이 사냥을 즐겼던 숲이 있어 용림이라고 불렸다고 하며, 등나무는 용등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그것은 등나무 줄기의 꼬임과 그 위엄을 용에 견주어 붙인 명칭이다.

이 등나무에 얽힌 전설이 하나 전해지고 있는데, 그것은 신라시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한 농부의 집에 두 딸이 있었는데, 그들은 이웃집 청년을 남몰래 짝사랑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그 청년이 출정하게 되면서 두 자매는 같이 그 청년을 사랑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다. 정신적 갈등을 겪던 두 자매는 옆에 있던 연못에 투신하였고, 등나무로 화신하였다. 청년은 화랑이 되어 전쟁터에서 돌아왔는데, 이 사연을 알고 그도 연못에 몸을 던져 팽나무로 화신하였다는 내용이다. 따라서 등나무는 이 팽나무를 감고 자라며 이루지 못한 사랑의 한을 달래고 있다 한다.

이 애틋한 전설에서 유래되었는지 신혼부부의 금침에 등꽃을 따서 말린 것을 넣어주면 정이 한층 깊어진다는 말도 전하여지고 있으며, 또 부부관계가 원만하지 못할 때 등나무의 잎을 달여 마시면 정이 다시 살아난다는 속신도 있다.

참고문헌

『천연기념물백서』(문화재관리국, 199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