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 운문사 금당 앞 석등 ( )

목차
관련 정보
청도 운문사 금당 앞 석등
청도 운문사 금당 앞 석등
건축
유적
문화재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8각 석등.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청도 운문사 금당 앞 석등(淸道 雲門寺 金堂 앞 石燈)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63년 01월 21일 지정)
소재지
경북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길 264, 운문사 (신원리)
목차
정의
경상북도 청도군 운문면 운문사에 있는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8각 석등.
내용

1963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높이 2.58m. 신라시대의 전형적인 8각형 석등이다. 지표에 방형 지대석(地臺石)에 붙여서 꽃잎 속에 화형이 장식된 단판8엽의 복련석(覆蓮石)이 놓이고, 위에는 뚜렷한 2단의 간석(竿石)받침이 조각되었다.

간석은 8각석주(八角石柱)로서 신라 석등의 공통된 형식이다. 상대석(上臺石)은 작아서 화사석[火舍石 : 석등의 점등하는 부분]과의 조화가 좋지 않으나 밑에는 하대석(下臺石) 복련과 같은 화형(花形)이 장식된 단판8엽의 앙련(仰蓮)이 있으며, 위에는 2단의 굄이 있다.

연판(蓮瓣)의 조각수법은 하대석의 복련보다 훨씬 우수하다. 화사석은 손상이 있지만 8각 1석이고 4개의 장방형 화창(火窓)을 개설하였다.

옥개석(屋蓋石)도 8각이며, 이면 중심에는 굄이 있고, 처마 밑은 수평이나 추녀 위에는 경미한 반전(反轉)이 있다. 옥개석 정상에는 8엽복련이 조각되었고 그 위에 연판이 조각된 보주(寶珠)가 얹혀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6 보물 4(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집필자
진홍섭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