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립 ()

목차
관련 정보
대순전경
대순전경
신종교
인물
일제강점기 임경호, 이상호 등과 김제군 금산면 용화동에서 동화교를 창립한 종교창시자. 사상가.
이칭
이칭
이성영(李成英)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5년(고종 32)
사망 연도
1968년
출생지
전라남도 해남군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일제강점기 임경호, 이상호 등과 김제군 금산면 용화동에서 동화교를 창립한 종교창시자. 사상가.
내용

본명은 성영(成英), 전라남도 해남 출신. 어려서부터 한학을 수학하고 목포 영흥소학교 · 중학교를 거쳐 일본 동경고등사범학교에서 지리역사학을 전공하였다.

1919년 형 상호(祥昊)가 있던 보천교(普天敎)에 들어가 잡지 『보광(普光)』의 주필 및 사장직을 맡았으며, 1924년 보천교에서 인수하려 했던 『시대일보(時代日報)』 주필을 지냈다.

그러나 차경석(車京石)과 뜻이 맞지 않아 그 자리를 사퇴하고 그 뒤 10여 년 동안 중국 등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사학 · 철학 · 증산사상 등을 연구하였다. 1942년 11월 임경호(林敬鎬) · 문정삼(文正三) 등과 일본의 패망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상의하고, 수운 · 증산 양교의 각 교단을 연합하여 광복 후 신앙의 지도세력을 양성하기로 하였다.

1943년 동아흥산사(東亞興産社)를 설립하였으나 일본 경찰에 붙잡혀 대구형무소에 수감되었다가 광복 후 출옥하였다. 8·15광복이 되자 형 상호와 함께 서울에서 대법사(大法社)를 조직하여 증산교를 보급하였다.

1949년 주간 국민신보를 경영하였고, 1952년 전북 전시연합대학 강사를 지냈다. 1967년 형이 사망하자 증산교의 교주가 되어 종단을 이끌었다. 형 상호와 함께 수집, 편찬한 『대순전경(大巡典經)』은 증산교의 기본 경전이 되었으며, 그의 『대순철학』은 증산사상을 철학적 차원에서 해석한 최초의 책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 밖에도 『종교학신론』 · 『민족적 종교운동』 · 『금산다화(金山茶話)』 · 『고부인신정기(高夫人神政記)』 · 『증산교사』와 미출판 원고로 『대순전경해설』 · 『증산교교리학』 · 『연력학(鍊力學)』 등의 저술이 있다.

특히 증산사상을 깊이 연구하여 체계를 정립하였으며, 단군-수운-증산으로 이어지는 삼단 신앙체계(三段信仰體系)를 형성, 민족종교의 주체성 확립에 노력하였다.

참고문헌

『증산교사』(증산교본부, 1977)
「이정립의 대순철학사상」(김홍철, 『한국근대종교사상사』, 원광대학교 출판국, 1984)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