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진동래의총 ()

목차
관련 정보
부산 임진 동래의총 전경
부산 임진 동래의총 전경
조선시대사
유적
문화재
부산광역시 동래구에 있는 조선시대 임진왜란 당시 동래전투에서 전사한 군 · 관 · 민 관련 무덤.
목차
정의
부산광역시 동래구에 있는 조선시대 임진왜란 당시 동래전투에서 전사한 군 · 관 · 민 관련 무덤.
내용

1972년 부산광역시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임진전망유해지총(任辰戰亡遺骸之塚)이라고도 부른다.

1731년(영조 7) 동래부사 정언섭(鄭彦燮)이 동래읍성을 수축할 때, 임진왜란 격전지였던 옛 남문터에서 많은 유골이 부러진 칼, 화살 등과 함께 발굴되었다.

이에 충절의 유해를 거두어 삼성대 서쪽 구릉지에 여섯 무덤[六塚]을 만들어 안장하고, ‘. 임진전망유해지총(任辰戰亡遺骸之塚)'이란 비를 세웠다. 글은 부사 정언섭이 썼고, 이면에는 육총의 내력이 기록되어 있다.

일제강점기 때 토지개간으로 이 유해는 동래구 복천동 뒷산 영보단(永報壇) 부근에 이장되고, 그 뒤 석비도 옮겨 세워졌다. 부산시에서 1974년 정화사업을 하여 복천동에서 현재 동래 금강공원안으로 이장하였다.

봉분 1개소를 축조하고, 한식 담장을 쌓고 외삼문 한 동을 건립하여 경내를 정화하였다. 이어 1976∼1977년, 1981년, 1986∼1987년, 1991∼1992년 등 수 차례에 걸쳐 재실 보수, 삼문 보수, 정문 신축, 입구 비석 정비, 동래부사 선정비 이건 등 사업을 하였다. 입구에는 임진동래의총 정화기념비가 서 있다. 해마다 순절날인 음력 4월 15일 제사를 모시고 있다.

참고문헌

『부산의 문화재』(부산시, 1993)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김동철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