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봉산 ()

점봉산
점봉산
자연지리
지명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과 기린면 및 강원도 양양군 서면의 경계에 있는 산.
정의
강원도 인제군 인제읍과 기린면 및 강원도 양양군 서면의 경계에 있는 산.
개설

높이 1,426m. 일명 점붕산이라고도 한다. 태백산맥의 주맥인 설악산맥에 해당되며, 지리적으로 북위 38°02′35″, 동경 128°25′40″에 위치하고 있다. 망대암산(望對巖山, 1,236m)과 함께 오색약수(五色藥水) 남서쪽에 있는 높은 봉우리이다.

자연환경

점봉산의 북쪽은 설악산(1,708m)으로 이어지고, 남쪽은 가칠봉(1,240m)으로 연결되어 태백산맥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서쪽으로는 가리봉(1,518m)과 한석산이 있고, 동쪽으로는 전동계곡과 단목령을 사이에 두고 북암령을 마주하고 있다.

화강암으로 구성된 북측과 서측의 사면은 경사가 급하고 험준하나 주1지대인 남측의 사면은 경사가 완만하고 덜 험준하다.

산의 동쪽 사면을 흘러내린 물은 주전골(鑄錢谷)과 오색약수를 지나 백암리를 거친 후, 동쪽으로 흘러 양양 남대천(南大川)으로 유입한다. 산의 서쪽 사면을 흘러내린 물은 현리(縣里)에서 북쪽으로 흐르는 주2으로 유입한다.

형성 및 변천

지질은 주로 편마암류와 화강암류로 구성되어 있고, 이를 소규모의 산성암맥이 관입하고 있다. 편마암류는 점봉산 남측에, 화강암류는 북측과 서측 일부에 분포한다. 산성암맥은 주로 주3과 암영반암이며, 점봉산과 망대암산 사이에 그리고 단목령 북측에서 나타난다.

선캠브리아기에 속하는 편마암류는 점봉산의 기반암으로 반상변정질편마암과 호상흑운모편마암으로 이루어져 있다. 주4의 화강암류는 주로 흑운모화강암이며 소규모의 반상화강암이 오색초등학교 앞 하상에서 관찰된다. 주5에 관입한 산성암맥은 북동 방향으로 뻗어있으며, 그 폭이 보통 수m이나 점봉산 북측 샘터에서는 10여m에 이르기도 한다.

현황

설악산∼점봉산 권역은 1982년 유네스코의 인간과 생물권 계획(Man and Bioshere Project)에 의해 남한에서 최초로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되었다. 또한 2002년에는 산림청이 선정한 한국의 100대 명산으로 지정되었다. 주전골에는 성국사(城國寺) 터가 있고, 이곳에는 1968년 보물로 지정된 양양 오색리 삼층석탑이 남아 있다.

참고문헌

『생태계 변화관찰 보고서』, 2006·2007(원주지방환경청, 2008)
『한국관광자원총람(韓國觀光資源總覽)』(한국관광공사, 1985)
『강원도점봉산일대종합학술조사보고서(江原道點鳳山一帶綜合學術調査報告書)』(한국자연보존협회, 1984)
『한국지명요람(韓國地名要覽)』(건설부국립지리원, 1982)
주석
주1

반드시 장석을 포함하고, 석영ㆍ운모ㆍ각섬석 따위로 이루어진 변성암. 수성암과 화성암의 두 종이 있는데, 운모가 조각 모양으로 섞이고 다른 광물도 줄무늬를 이룬 것이 화강암과 다르다. 우리말샘

주2

강원도 홍천군 내면 오대산에서 시작하여 홍천군 기린면 소양강으로 흘러드는 강. 길이는 60.76km. 우리말샘

주3

정장석, 석영, 운모 따위의 결정(結晶)으로 이루어진 화성암. 규산이 많이 든 광석으로, 흰색을 띠며 물결무늬가 있다. 도자기나 건축 재료로 쓴다. 우리말샘

주4

중생대를 다시 셋으로 나누었을 때 가운데에 해당하는 지질 시대. 약 1억 8000만 년 전부터 약 1억 3500만 년 전까지의 약 4,500만 년간의 시기이다. 양치식물, 은행나무, 소철류, 파충류, 암모나이트, 공룡 따위가 번식하였으며, 조류의 선조인 시조새도 나타났다. 우리말샘

주5

중생대를 3기로 나누었을 때 마지막 지질 시대. 약 1억 4,500만 년 전부터 6,500만 년 전까지의 시대를 말한다. 우리말샘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