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선민란 ()

목차
근대사
사건
1889년(고종 26) 초에 강원도 정선군에서 일어난 민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889년(고종 26) 초에 강원도 정선군에서 일어난 민란.
내용

이 난은 군수 이규학(李奎學)의 가혹한 탄압과 착취로 민중의 불만이 누적된 것에 원인이 있으나, 직접적인 동기는 충청북도 괴산의 김태현(金台鉉), 경상북도 용궁의 전한구(全漢九) 등이 군민(郡民)인 전군직(全君直)의 선조의 묘를 발굴한 때문이었다.

김태현 등은 다른 지방 사람들로서 군수와 결탁하여 민전(民錢)을 강제로 빼앗기도 하였다. 이와 같은 일들에 격분한 전군직은 통문을 돌려 군민을 소집, 관아로 돌입하여 군수를 축출하고, 부신(符信)을 탈취하여 도유사(都有司 : 향교나 향청의 장)에 맡겼으며, 또한 사령(使令) 김응추(金應秋)의 죄를 성토하여 불태워 죽이고 그의 집을 파괴하였다.

이에 정부에서는 우선 이규학을 문책, 처벌하는 한편, 이천부사 정이섭(丁理燮)을 안핵사로 파견하여 사태를 수습하게 하였다. 그리하여 민란의 주동자인 전군직·김주석(金周錫) 등을 효수형에 처하고, 그 밖의 많은 관련자들도 먼 섬으로 유배시켰다.

그리고 관장(官長)을 제대로 호위하지 못한 좌수·이방 등과 다른 지방민으로서 묘를 발굴하고, 돈을 탈취한 김태현 등도 유배되었으며, 또한 온갖 불법을 자행한 군수 이규학도 유배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
『일성록』
『비변사등록』
「고종조의 민란연구」(박광성, 『인천교육대학논문집』14, 198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