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교 ()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후진 양성에 전념하였으며, 효행으로 천거되어 정려문이 내려진 학자.
이칭
대천(大遷)
외암(畏庵)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33년(영조 9)
사망 연도
1821년(순조 21)
본관
동래(東萊)
출생지
김제
정의
조선 후기에, 후진 양성에 전념하였으며, 효행으로 천거되어 정려문이 내려진 학자.
개설

본관은 동래(東萊). 자는 대천(大遷), 호는 외암(畏庵). 김제 출생. 아버지는 정천배(鄭天培)이며, 어머니는 나주나씨(羅州羅氏)이다. 큰아버지 정천기(鄭天基)에게 입양되었으며, 송명흠(宋明欽)의 문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세에 생부가 어떤 여인의 무고로 억울하게 죽었는데, 오랫동안 원수를 갚고자 노력하다가 16년 만에 원수를 갚았다. 그 뒤 자수하여 감옥에 들어갔는데 인근 선비들의 호소로 풀려나자, 오랜 가뭄 끝에 비가 내렸으므로 효자비라고 하였다.

‘진심성의(盡心誠意)’ 네 글자로 생활의 지표를 삼고 학문 연구에 전념하였다. 세상이 점차 어지러워지자 벼슬을 단념하고 후진 양성에 전력하였다. 뒤에 효행으로 천거되어 정려의 은전이 내렸다.

참고문헌

『매산집(梅山集)』
『외암집(畏庵集)』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