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택하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사간, 승지, 돈녕부정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자중(子中)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93년(숙종 19)
사망 연도
1741년(영조 17)
본관
연일(延日)
주요 관직
승지|돈녕부정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사간, 승지, 돈녕부정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연일(延日). 자는 자중(子中). 정한(鄭漢)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정광연(鄭光演)이고, 아버지는 정집(鄭濈)이며, 어머니는 오명석(吳命錫)의 딸이다. 용궁현감 정식(鄭湜)에게 입양되었다.

생애 및 활동사항

1715년(숙종 41) 식년문과 갑과에 탐화랑(探花郎:세번째로 급제한 사람)으로 급제하여 곧 종묘직장(宗廟直長)에 제수되고, 시강원의 설서를 거쳐 정언·지평·헌납에 올랐다. 경종 즉위 이후 왕세제(뒤의 영조) 책봉문제를 반대한 김일경(金一鏡) 일파를 소론(疏論)하다가 도리어 노론 4대신과 함께 신임사화 때 파직되었다.

영조가 즉위하면서 다시 기용되어 헌납·사간이 되었다가, 1727년(영조 3) 정미환국으로 소론이 다시 등장하자 성주 임지에서 삭직되어 구금되었고, 1729년 광주(光州)로 찬배(竄配)되었다가 2년 뒤 풀려나 향리인 평창으로 돌아갔다.

그 뒤 승지를 여러 번 지내고, 동래접위사(東萊接慰使) 및 돈녕부도정을 지냈다. 어려서부터 총명하였으며, 몸가짐이 단아하고 정중하였다. 특히, 벼슬길에 있는 동안 총명한 지혜를 발휘하여, 왕에게 언로를 넓히고 직언을 구할 것을 주장하기도 하였다.

참고문헌

『경종실록(景宗實錄)』
『영조실록(英祖實錄)』
『국조방목(國朝榜目)』
『고산집(鼓山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