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용담동 궁당 ( )

목차
관련 정보
제주 용담동 궁당 전경
제주 용담동 궁당 전경
민간신앙
유적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있는 상사대왕 · 중전대부인 · 정절상군농 등을 모신 신당. 마을신당.
목차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있는 상사대왕 · 중전대부인 · 정절상군농 등을 모신 신당. 마을신당.
내용

이 마을의 수호신을 모신 본향당으로 용담 2동 용두암 남쪽에 있다. 당의 형태는 크고 넓적한 바위 위에 팽나무신목이 있고 그 앞에 돌과 시멘트로 제단을 만들어놓았으며, 주위를 돌울타리로 둘러놓고 있다.

신체(神體)는 별도로 이렇다 할 것이 없다. 모셔 있는 신은 상사대왕·중전대부인·정절상군농 등이다. 본풀이에 따르면 이 신들은 본래 용담 2동에 있었던 내왓당신의 일부로 중전대부인은 상사대왕의 큰부인이고, 정절상군농은 그 작은부인이다. 이들이 궁당으로 와서 좌정하게 된 경위는 다음과 같다.

작은부인인 정절상군농이 임신을 하였을 때 하도 돼지고기가 먹고 싶어서 돼지털 하나를 불에 그을려 그 냄새를 맡으니 돼지고기를 먹은 듯한 기분이 들었다. 상사대왕이 외출하였다가 돌아와서 돼지고기의 부정한 냄새가 난다고 야단하니, 돼지털을 그을려 냄새맡은 일밖에 없다고 자초지종을 말하였다.

상사대왕은 그것도 큰 부정이라 하며 명하기를 부인은 궁당으로 내려가서 좌정하여 산육신(産育神)의 일을 맡아 백메·백시루·청감주 등 맑은 음식을 받아먹고, 정절상군농은 궁당의 바깥으로 좌정하여 돼지를 잡으면 열두 뼈를 받아먹으라고 하였다. 이리하여 정절상군농은 궁당으로 옮겨와 좌정하였는데, 만삭이 되어 일곱 아기를 낳아 길렀다. 이러한 연유로 이 마을의 본향신이 된 것이다.

내왓당에 모셨던 무신도(巫神圖)에는 신도도 있는데, 상사대왕은 ‘相思位(상사위)’, 중전대부인은 ‘中殿位(중전위)’, 정절상군농은 ‘相軍位(상군위)’로 되어 있다. 궁당의 제의는 근래 당굿으로 크게 하는 일은 없고, 마을 각 가정에서 정월에 택일하여 제물을 차리고 심방(무당)을 빌어 가내안전을 축원하고 있다.

참고문헌

『제주도무속자료사전』(현용준, 신구문화사, 1980)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현용준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